배너

옛 복지보건연대 보도/성명

  • home
  • 보도자료
  • 옛 복지보건연대 보도/성명

지방자치 정신 훼손하는 국토위의 인천시 국감 중단해야 한다!


 




1. 최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는 전국체육대회를 개최하고 있는 인천시를 상대로 국정감사를 시행하겠다고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그동안 전국체전을 개최하는 도시는 행사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국감대상에서 면제해줬던 게 관례이다 보니 지역 간 형평성의 문제도 제기되고 있다. 게다가 국가위임사무에 국한해야 할 국정감사가 지방자치단체의 고유사무까지 감사대상으로 삼아 지방자치 정신을 훼손한다는 그간의 문제제기도 전국적으로 재연되고 있어 근본적인 대책이 요구되고 있다. 이에 우리는 지방자치 실현과 지역 간 평형성 차원에서 이번 인천시에 대한 국정감사를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바이다.



 


2. 인천시는 오는 18일부터 24일까지 제94회 전국체육대회를 열고 있다. 특히 이번 대회를 내년에 개최할 인천아시아경기대회의 전초전으로서 대회를 충실하게 준비·추진해야 한다고 역설해 왔다. 그러나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는 10월 22일에 인천시를 상대로 국감을 시행하겠다고 통보해왔다. 전국체전이란 대규모 행사 중에 국감을 받으라는 것이다. 당연히 지역사회의 여론은 악화됐고, 이를 의식한 국교위는 오는 10월 31일로 연기하겠다고 수정·통보해왔다. 한편 주지의 사실은, 그간 전국체육대회를 개최한 도시가 국정감사 대상이 될 경우 충실한 행사추진을 위해 감사를 면제해왔던 게 관례였다. 근례에 전국체전을 개최한 대구시와 경상남도 등도 관례에 따라 국감대상에서 면제됐다. 지역 간 형평성이 제기되는 이유다. 자칫 인천 홀대론이 재연될까 걱정된다.



 


3. 게다가 전국적으로 지방자치단체에 대한 국정감사 무용론이 제기되고 있다. 국정감사는 대통령제 하에서 행정부와 사법부를 견제·감시할 수 있는 민주주의적 장치다. 지방자치단체에서도 행정부를 견제하기 위해 지방의회의 행정사무감사를 두고 있다. 이에 국회의 자치단체 상대 국정감사는 국가위임사무에 한정하고 있다. 그러나 현실에서는 자치단체의 고유사무마저 무분별하게 감사하다보니 자치단체와 늘 갈등을 빚어왔다. 자치단체 국감을 두고 과도한 중복감사, 정치적 감사, 실효성 없는 감사라고 비판받아왔던 게 어제오늘의 이야기가 아닌 것을 그들도 잘 알 것이다. 이제 국가위임사무와 자치단체 고유사무에 대한 분명한 구분을 지을 때이다. 언제까지 그 경계를 정하기 어렵다는 이유로 해묵은 갈등을 이어갈 수는 없다. 이는 지방자치에 대한 심각한 훼손이며 도전이다.



 


4. 따라서 우리는 이번 국회 국토교통위원회가 벌이려는 인천시 상대의 국정감사를 취소해야한다고 주장하는 바이다. 그간의 관례를 깨고 지역 간 형평성을 침해함으로서 인천 홀대정서가 확산될까 우려스럽다. 또한 국교위 소속 의원들이 시에 요청한 국감자료 내역을 보면 상당부분 자치단체 고유사무를 침범할 수 있다는 우려가 크게 제기되고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이에 지역 정치권과 국회는 소모적인 정쟁을 벌일 것이 아니라 지역 간 형평성 그리고 지방자치 발전을 위해 조속히 국정감사 취소를 결단하길 바란다.




 


                                   2013. 10. 24



 


                      인천참여예산네트워크


 



(참여예산센터,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인천지부, 전국공무원노동조합인천지역본부, 전국참교육학부회인천지부,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대형마트규제와 소상공인살리기 인천대책위, 인천사회복지보건연대, (사)건강과나눔, 인천사회복지종사자권익위원회, 인천여성회, (사)청소년인권마당 내일, 평화와 참여로 가는 인천연대, 인천시민문화예술센터, 스페이스빔, 해반문화사랑회,인천YMCA)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7 AG신설경기장 부실시공, 특별감사 실시하라! [1] file 최고관리자 2014.02.10 2135
206 인천을 배신한 안덕수 의원 file 최고관리자 2014.01.19 2253
205 인천시는 입찰담합 건설사들에 강력히 제재하고, 손해배상 청구 하라! file 최고관리자 2014.01.05 2095
204 예산논리 앞세워 교육복지예산 21억 감액한 시교육청 규탄한다 file 최고관리자 2013.12.19 1029
» 지방자치 정신 훼손하는 국토위의 인천시 국감 중단해야 한다! file 최고관리자 2013.10.24 946
202 OCI는 지방세 납부 회피꼼수 중단하라. file 최고관리자 2013.10.10 1032
201 카리스호텔과 부평관광호텔 규제 완화 철회하라. 최고관리자 2013.09.09 1234
200 2014년 인천광역시 보건복지-여성가족분야 예산편성에 따른 정책제안 file 최고관리자 2013.08.29 693
199 ‘보호자 없는 병원 사업’의 공공성을 회복하라! file 최고관리자 2013.06.26 641
198 인천아시안게임지원법 개정법률(안) 상임위 통과 요구 file 최고관리자 2013.06.26 664
197 조세심판원은 OCI에 1,725억 세금 추징 결정하라! file 최고관리자 2013.06.11 1215
196 1조 5천억 증액된 추경예산에 대한 논평 file 최고관리자 2013.05.06 1137
195 인천시는 공공보건의료지원단 운영예산을 추경에 수립하라! file 최고관리자 2013.04.23 975
194 사회복지 공공전달체계 개선 촉구를 위한 성명 file 최고관리자 2013.04.11 1416
193 시 재정위기 아직 끝나지 않았다 file 최고관리자 2013.03.27 1169
192 보호자없는병실 간병인 민간영리파견업체에 위탁하지 말고 직고용하라! file 최고관리자 2013.03.12 1047
191 교육복지우선지원사업 예산 장학사들의 여비로 목적 외 사용! file 최고관리자 2013.02.27 723
190 [130218 성명서] 엠코테크놀리지 아직 본 계약체결 안해, 원점에서 재검토하라! file 최고관리자 2013.02.19 551
189 [130217성명서] 인천시 사회복지사 등의 처우 및 지위향상을 위한 조례 제정 환영한다 file 최고관리자 2013.02.19 797
188 교육복지우선지원사업 예산 목적 외 사용 의혹 file 최고관리자 2013.01.31 678
인천광역시 남동구 용천로 208 (26-3번지) 711호
전화 : 032-423-9708    팩스 : 032-714-3968
COPYRIGHT ⓒ 인천평화복지연대 ALL RIGHT RESERVED.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