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옛 인천연대 보도자료

  • home
  • 보도자료
  • 옛 인천연대 보도자료

인천 시민사회 기지회견문

우물
2013.08.13 17:17 조회 수 925
인천 시민사회 원로
국정원 대선개입 진상규명 및 책임자 처벌
시국선언 기자회견

- 국정원 국기문란 행위에 대통령이 책임지고 나서야 합니다. -

대한민국 민주주의는 국민들의 피로 만들어져 왔습니다.
80년 광주민주항쟁을 거치며 87년 6월 항쟁을 통해 만들어진 대통령 직선제라는 민주주의는 수많은 국민들의 피와 죽음으로 만들어진 소중한 제도이며 가치입니다. 우리는 지금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하는 국가기관인 국정원이 국민들의 피와 죽음으로 일궈온 민주주의를 파괴하고 있는 행위에 직면하고 있습니다. 국정원에 의한 민주주의 훼손과 후퇴는 결국 후대들에게 더 많은 피와 죽음을 부를 수도 있습니다. 우리는 민주주의가 이대로 훼손되도록 둘 것인지 아니면 민주주의와 그 가치를 더 발전시킬 것인지 라는 갈림길에 서 있습니다.
우리들은 후대들에게 민주주의가 후퇴한 대한민국을 물려줄 수 없습니다. 민주주의를 지켜가기 위해 후대들이 다시 피를 흘리며 싸우게 둘 수 없습니다.

국정원 대선개입은 국기문란행위입니다.
2012년 12월 국정원 대선개입은 사실로 밝혀졌습니다. 이 사건은 국정원의 국기문란행위입니다. 이에 국민들은 대통령과 국정조사를 통해 명확한 진실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고 있는 것입니다. 국민들은 대통령 선거까지 개입하는 국정원의 무소불위 권력을 지켜만 볼 수 없습니다. 그래서 이 무더위에 거리로 국민들이 촛불을 들고 나선 것입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 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라는 헌법 제1조를 곱씹어 봐야 합니다. 그리고 대통령은 국정원의 국기문란 행위에 대해 책임있게 나서야 합니다. 만약 대통령이 국정원 국기문란 행위에 대해 책임지려 하지 않는 다면 국민들은 지난 대선 때 박근혜 후보가 국정원의 대선개입으로 당선되었다는 의구심을 지울 수 없게 됩니다. 결국 국민들은 대통령직 사퇴라는 요구를 하게 될 것입니다.
박대통령은 이런 사실을 명심해 국기문란의 책임자들을 엄격히 처벌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세워 뼈를 깎는 사과의 모습을 보여야 합니다.

방송사를 비롯한 언론사들이 대한민국 민주주의 가치를 함께 지켜주길 바랍니다.
우리들은 국정원 국기문란행위 대한 국민촛불과 진실에 대해 방송사들과 언론들이 진실을 보도할 것을 요구합니다. 한 사회의 민주주의에 대한 척도는 언론이 사회를 보도하는 모습으로 평가됩니다. 대한민국 언론들이 국정원 국기문란행위에 대한 국민들의 요구와 촛불을 정확히 보도해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지켜가는 데 함께 하길 바랍니다.


인천지역 시민사회 원로들은 국정원의 국기문란 행위와 민주주의 후퇴에 대해 더 이상 지켜만 볼 수 없습니다. 우리들은 국정원 대선개입 사건이 해결될 때 까지 인천시민들이 함께 해줄 것을 호소합니다. 후대들이 촛불을 들고 나선 이 거리에 국정원 국기문란 행위가 해결될 때 까지 우리들도 함께 할 것입니다.


인천 시민사회 원로
강 광 김병상 김성복 김영승 김영중 김정택 김철홍 박영일 박종렬 박형규 선 일 신종철 양승조 양재덕 염성태 오경환 오순부 유동우 윤용만 윤찬원 이강일 이상준 이정욱 이종구 이총각 정세훈 조광호 조화순 최원식 홍선웅 홍학기 황영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05 새마을 조직 지원 조례 보류 결정은 인천시민의 뜻이 반영된 것 file 관리자 2013.09.12 1029
1804 관변단체 지원 선심성 조례제정 중단하라! file 관리자 2013.09.11 878
1803 계양산 반딧불이 축제 사실 왜곡하는 계양구의회 윤환의원 공개사과하라! file 계양 2013.09.11 1388
1802 남동구의회 업무추진비 부적절 사용사례 2 file 남동사무 2013.09.09 1100
1801 [보도자료] 카리스호텔과 부평관광호텔 규제 완화 철회하라. file 관리자 2013.09.09 1833
1800 선심성 조례 제정에 인천시의회와 인천시가 짬짜미 file 관리자 2013.09.05 903
1799 <보도자료> 새마을조직 지원 선심성 조례 제정을 중단하라. file 관리자 2013.09.04 862
1798 <보도요청> 박근혜 대통령은 인천시민의 목소리를 들어라! file 관리자 2013.08.16 992
1797 <보도자료> 8.15 기념 평화도시 만들기 1004 걷기 선언문 file 우물 2013.08.14 992
1796 [연수지부]인천LNG인수기지 증설 결사반대 file 연수지부 2013.08.14 1214
1795 <취재 및 보도 요청> 캠프마켓반환 환영 및 서해평화염원걷기 1004프로젝트 취재 및 보도요청 file 우물 2013.08.13 1159
» 인천 시민사회 기지회견문 file 우물 2013.08.13 925
1793 [보도자료] 주민 안전검증 없는 SK 석유화학공장 증설을 중단하라. file 서지부 2013.08.11 940
1792 <보도요청> 인천 시민사회원로 국정원 대선개입 진상규명 시국선언 취재 요청 file 관리자 2013.08.07 955
1791 SK인천석유화학 시설 환경영향평가 전면 공개하라. file 서지부 2013.07.28 1036
1790 남동구의회 업무추진비 또 부적절하게 사용 file 남동사무 2013.07.22 942
1789 <공동보도자료> 새누리당은 영리병원 욕심 아직 못 버렸나 file 관리자 2013.07.14 942
1788 <보도자료> 송도국제비영리병원 새누리당 당리당락으로 좌초위기 file 관리자 2013.07.14 1119
1787 국공립어린이집 설치 가로막은 연수구의회 규탄 기자회견 연수지부 2013.07.13 1732
1786 [연수지부]연수구 의회 선심성 지원 논란 조례 제정 중단하라 file 연수지부 2013.06.30 1045
인천광역시 남동구 용천로 208 (26-3번지) 711호
전화 : 032-423-9708    팩스 : 032-714-3968
COPYRIGHT ⓒ 인천평화복지연대 ALL RIGHT RESERVED.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