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옛 인천연대 보도자료

  • home
  • 보도자료
  • 옛 인천연대 보도자료
안전대책, 주민합의 없는 밀어붙이기 식 부영공원 정화작업 즉각 중단하라.
국방부는 정화작업 관련 모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
“2지역” 기준 정화계획 철회하고 “1지역”으로 정화하라.

1. 부영공원 정화작업이 인근 주민에 대한 안전대책이 제대로 마련되지 않는 등 많은 문제점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강행되고 있어서 주민들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 국방부는 지금이라도 정화작업을 즉각 중단하고 주민들과의 협의를 통한 안전대책을 마련하는 등 주민들의 요구에 귀 기울여야한다.

2. 국방부의 부영공원에 대한 추가정밀조사보고서에 따르면 “부영공원이 지적법상 임야와 잡종지로 구성되어 있으나, 현재 지역 주민들이 공원으로 이용 중인 상태에서 부지 내 오염토양의 정화가 예상되는 상황으로 지역 주민들의 피해를 최소화하면서 오염토양 정화사업을 수행해야 하는 상황이다”라고 판단하고 있고 또한 “본 부지는 시민들이 이용하는 공원으로 사용되고 있으므로 이용자들의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는 정화공법으로 현장 내 정화와 현장 외 정화방안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최적의 정화방안이 수립되어야 할 것으로 판단된다”라고 명시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부영공원의 지목이 임야, 잡종지라는 이유로 ‘1지역’ 공원 정화기준이 아닌 ‘2지역’ 정화기준으로 정화작업을 강행하는 것은 주민들의 안전을 고려하지 않은 처사이다.

3. 이에 평화와참여로가는인천연대 부평지부는 국방부에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첫째, 정화작업과 관련된 토양오염조사결과, 정화계획 등 모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

둘째, 주민에 대한 안전대책이 제대로 마련될 때 까지 부영공원에 대한 정화작업을 즉시 중단해야 한다.

셋째, ‘2지역’ 기준 정화계획 철회하고 ‘1지역’ 공원기준 적용을 포함한 정화계획을 주민들과의 협의를 통해 새로 세워야 한다.

4. 인천연대 부평지부는 부영공원을 이용하는 주민들, 인천연대 부평지부 회원들과 함께 정화작업 중단을 요구하는 서명운동을 벌여나갈 것이다. 만약 국방부가 정화작업을 중단하지 않고 이대로 계속 강행한다면 주민들이 안심하고 부영공원을 이용할 수 있도록 정화작업이 될 때 까지 투쟁할 것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65 인천시청 출입기자들의 도덕적 해이 사무처 2005.04.20 3340
1964 예산으로 사전선거운동하는 연수구의회 file 관리자 2010.03.15 3314
1963 메니페스토 운동에 역행하는 추연어 시의원후보 file 연수지부 2010.05.27 3311
1962 차라리 선관위는 한나라당 지지를 공개 선언하라! file 연수지부 2010.05.31 3236
1961 민주진영의 총 단결로 2010년 승리하는 지방선거를 만들어 냅시다. file 사무처 2009.12.28 3221
1960 이익진 전 구청장 친동생 승진인사 감사원 감사 결과 위법! file 계양지부 2010.07.19 3199
1959 시민감사청구( 인천광역시 시내버스 및 마을버스 운수업체별 과징금/과태료 납부현황) 인천연대 본부 1999.05.10 3115
1958 의장직 다툼에 개점 휴업한 남동구의회 file 남동사무 2009.11.26 3062
1957 안상수 시정 8년이 남긴 의혹 철저히 밝혀야 file 관리자 2010.06.24 3031
1956 특정단체 밀어주기 선심성 조례 남발 file 관리자 2010.02.03 3017
1955 도화구역PF 계약해지, 사과부터 하는 것이 순리이자 최선의 도리 file 사무처 2009.11.10 3014
1954 계양구청장의 교육경비보조금 인센티브제는 단체장의 역할을 포기하는 길! file 계양 2010.01.21 3013
1953 송도 포스코건설 더 샵 분양에 즈음하여 사무처 2005.05.09 2991
1952 곽종배의자의 자진사퇴 및 불출마를 촉구한다 - 허위사실 유포 혐의, 공무원 개입의혹까지- file 사무처 2010.03.22 2985
1951 ‘새마을협의회 지원조례안’ 폐지는 당연한 결과이다 file 연수지부 2010.03.18 2934
1950 박상은 의원은 국민을 조삼모사의 원숭이 쯤으로 알고 있는가! file 중동지부사무국장 2010.11.11 2926
1949 문학공원에 군사시설 건립을 즉각 백지화 하라!! 박요섭 1999.05.10 2913
1948 인천 길병원의 양적 성장 그늘 뒤에 숨은 의료사고 사무처 2004.12.01 2902
1947 합당한 대우냐? 특혜냐? 홍종일 정무부시장 연봉 특혜 file 관리자 2009.02.09 2899
1946 국내연찬회가 국외연찬회로 둔갑 file 사무처 2009.11.13 2897
인천광역시 남동구 용천로 208 (26-3번지) 711호
전화 : 032-423-9708    팩스 : 032-714-3968
COPYRIGHT ⓒ 인천평화복지연대 ALL RIGHT RESERVED.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