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보도자료

  • home
  • 보도자료

공 동 성 명

 

‘항만 국유제’ 거스르는 해수부의 ‘항만 민간개발 전환’, 국정감사 촉구!

 

- 1종 배후단지 ‘공공개발‧임대→민간개발‧분양’ 전환, 민간사업자의 ‘소유권 취득’ 논란 일어! -

- 항만업계 “우선매수청구권 행사 등 수익성 위주 부동산 난개발로 배후단지 기능상실” 우려! -

- 항만 국유제의 취지와 관리‧운영의 전문성‧효율성 감안해 설립한 ‘항만공사’ 존재이유 있나? -

- 민간개발 전환‧공모 주도한 퇴직관료 해당 SPC로 이직, 해피아의 ‘짬짜미 자리 만들기’ 전락! -

 

 

1. 우리나라 항만법상 항만은 국가가 소유하고, 항만관리권을 해양수산부가 가진다. 그래서 항만 개발은 특별한 이유가 없는 한 국가가 하는 것이 원칙이고, 항만공사(Port Authority, PA)에 관리권이 위탁된 항만구역에서는 PA가 개발하는 게 원칙이다. 그런데 해수부가 ‘1종 항만배후단지’ 민간개발사업시행자에게, 조성된 토지 등의 ‘소유권’ 취득은 물론 ‘우선매수청구권’을 부여하려해 논란이다. 항만 국유제의 취지를 살린 채 민간도 참여 가능한 ‘비(非)관리청 항만공사’ 방식이 엄존한데도 불구하고, 해수부가 대통령령(시행령) 뒤에 숨어 특혜 시비를 불러올 항만시설의 ‘민간개발‧분양 방식’을 고집한다면 국정조사가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이에 우리는 해피아(해양수산부+마피아 합성어)의 특정업체에 대한 특혜 제공 논란이 일 수 있는 해수부의 인천 신항 등 ‘1종 항만배후단지 민간개발’ 사업에 대한 전면적인 국정감사를 촉구하는 바이다.

 

2. 해양수산부는 항만 국유제의 취지에 반하는 ‘항만시설의 민간개발 전환‧확대(민간 소유권 취득 보장)’ 사업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 해수부는 지난 2016년 초에, 그동안 공공개발‧임대 방식으로만 진행되던 ‘1종 항만배후단지’ 개발에 민간개발‧분양 방식을 전면 도입했다.(붙임자료 1) 문제는 이 방식이 해당 사업시행자의 ‘소유권 취득’을 보장하고 있어 정부의 정책기조인 항만 국유제와 전면 충돌된다. 더구나 토지 소유자들의 ‘우선매수청구권’ 행사로 수익성 위주의 부동산 난개발이 진행되면 배후단지 본래 기능도 상실된다. 가뜩이나 높은 부지 임대료는 더 상승해 항만 경쟁력이 추락될 수밖에 없다. 결국 항만배후단지의 공공성이 사라질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런데 이번 정책과 공모사업을 주도했던 고위 퇴직 관료가 해당 항만배후단지 민간개발 SPC 대표이사로 이직했다.(붙임자료 2) ‘해피아의 짬짜미 자리 만들기’ 의혹이 제기되는 이유다. 해수부의 해명이 요구된다.

 

3. 정치권은 ‘항만시설의 민간개발 전환’ 사업과 ‘해피아의 짬짜미 자리 만들기’ 의혹을 ‘국정감사’ 해야 한다. 항만의 적기 개발과 효율적인 운영은 국가 경쟁력과 직결되기에 정부는 항만 국유제의 취지를 감안해 부산, 인천 등의 무역항에 항만공사(PA)를 설립했다. PA는 항만의 공공성과 시장성을 동시에 추구하는 시장형 공기업으로 해수부로부터 관리권을 위탁받아 행사하고, 위탁된 범위 내에서 항만의 개발과 관리‧운영을 담당한다. 그런데 해수부는 항만법 시행령 제24조(국가 등에 귀속되지 않는 토지 및 항만시설)(붙임자료 3) 등을 앞세워 민간의 소유권 취득을 보장하는 항만개발 사업을 확장하려고 한다. 그러나 이렇게 대통령령(시행령)으로 예외를 인정하다 보면, 특정업체에 대한 특혜 제공 논란이 일 수 있다. 게다가 PA 설립 취지는 무색해진다. 결국 해피아의 ‘산하기관 쪼개기를 통한 짬짜미 자리 만들기’로 의심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이에 정치권은 ▲정부의 항만 국유제와 배치되는 조성 토지 및 항만시설의 민간 소유권 취득보장 논란항만공사(PA) 설립 취지와 충돌하는 민간개발분양 방식병행 문제인천 신항 배후단지 민간개발 사업시행자에게 부여된 우선매수청구권문제담당 퇴직 관료의 인천 신항 1-1단계 2구역 민간개발 SPC 대표이사로 이직 관련 짬짜미 자리 만들기의혹 등에 대해 강도 높은 국정감사를 실시해야 한다. 인천 정치권의 분발을 촉구하며, 우리는 항만 국유제와 배치되는 해수부의 ‘민간개발‧분양 방식’ 확대 추진을 중단시키기 위해 강력히 대응할 것이다.

 

< 끝 >

 

※ 붙임자료 1. “1종 항만배후단지 민간개발 첫 사업자 공모” 보도자료 中 일부 (해양수산부)

※ 붙임자료 2. 해양수산부 출신 고위 공직자의 인천신항 개발 SPC 불법취업 논란 관련기사

(인천일보‧인천투데이)

※ 붙임자료 3. 항만 국유제와 민간개발 전환 논란에 관련된 항만법 및 시행령 조항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인천평화복지연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67 인천시의료원 소통책임에 퇴직 앞둔 인천시 불통 정무직이 낙하산으로? 관리자 2024.06.11 7
966 평화복지포커스 <인천내항 1·8부두와 내항재개발 현황과 과제> 관리자 2024.05.20 23
965 인천시는 송도복합개발 지역 건설업체 홀대 철저히 조사·감독하라. 관리자 2024.05.09 22
964 글로벌 톱텐시티? 유정복 1호 공약 공식 폐기 선언 관리자 2024.05.08 19
963 인천시 자치경찰위원회, 퇴직 경찰 일자리 되나? 관리자 2024.05.06 12
962 [공동] 거대 양당은 <제22대 총선 10대 인천공약> 채택 공공의대설립 ‘약속’ 지켜야! file 관리자 2024.04.15 11
961 ‘내가 투표하는 이유’ 투표 독려 기자회견 개최 관리자 2024.04.08 3
960 세월호참사10주기, 인천추모문화제 개최(4.13.토. 오후2시) 관리자 2024.04.08 8
959 귀틀막 인천시! 불통 유정복 시장 규탄! 열려라 인천시청! 관리자 2024.03.26 20
958 [공동]인천지역 공공·필수의료 강화를 위한 22대 총선 정책과제 발표 의사 진료거부 중단, 조속한 진료 정상화 촉구 기자회견 관리자 2024.03.20 8
957 공동>세월호 참사 10주기 안녕하십니까, 인천지역 기자회견 관리자 2024.03.13 20
956 윤 대통령 인천민생토론회, 정부 하고 싶은 이야기만 한 불통 발표회 관리자 2024.03.07 9
955 [보도자료]인천시의회 국민의힘 시의원들 허식씨 의장직만 사퇴요구, 의원직 감싸기 돌입했나? 관리자 2024.01.14 39
954 의료취약지 인천의 공공의료 강화 및 공공의대 설립 촉구 인천시민 궐기대회 관리자 2024.01.12 21
953 [공동] 헌법정신 부정하는 허식의장 사퇴촉구 기자회견 관리자 2024.01.08 26
952 [보도자료] 유정복 시장, 영흥화력 조기폐쇄 결국 폐기하나? 관리자 2023.11.30 32
951 [공동] 2024년 인천시 보건 분야 예산(안) 분석 공개 관리자 2023.11.30 15
950 2024년 인천시 사회복지예산 분석보고서 공개 관리자 2023.11.27 54
949 인천시 민선 8기 2024년 예산(안) 중 소통·협치 퇴행 관리자 2023.11.26 11
948 <연평도 포격 13주기 성명> 연평도 포격의 악몽을 다시 꾸게 하는 9.19군사합의 효력정지 중단하라! 관리자 2023.11.22 11
인천광역시 남동구 용천로 208 (26-3번지) 711호
전화 : 032-423-9708    팩스 : 032-714-3968
COPYRIGHT ⓒ 인천평화복지연대 ALL RIGHT RESERVED.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