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보도자료

  • home
  • 보도자료

아쉬운 북미정상회담, 평화를 위한 미래를 준비를 해야 한다.

 

2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이 아쉽게도 합의가 결렬돼 한반도 평화를 바라는 국민들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 애초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한반도 비핵화와 북미관계 개선에 새로운 전기가 마련될 것이라 예측했지만 결과는 합의 실패로 나왔다.

 

하지만 이번 회담에서 북미간의 의견차로 인해 양 정상이 합의에 이르지 못했으나 향후 만남을 예정하고 추후 협상을 기대하고 있어서 아직 낙담하기에 이르다. 항구적인 한반도 평화로 이르는 기나긴 여정의 한부분일뿐이다. 오히려 이번 회담의 실패를 자양분 삼아 앞으로의 회담에서 좋은 결과가 있기를 기대한다.

 

이럴 때일수록 미래를 위한 준비에 박차를 가해야한다. 한반도 비핵화와 대북제재 해소, 북미관계 개선이 지체되었지만 한반도 평화는 되돌릴 없는 시대의 소명이기 때문이다. 이제 평화를 맞이하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일부터 해야 한다.

 

서해평화, 평화도시 인천을 만들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야한다. 이미 인천은 평화도시 기본조례 제정으로 올해 평화도시 조성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있고 서해평화포럼을 통해 인천형 평화정책을 만들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 또한 서해평화를 위해 서해5도 민관협의체 구성을 앞두고 있다. 이 모든 것이 민과 관이 힘을 모아 만들어냈고 앞으로도 인천시와 시민사회가 힘을 합쳐 미래를 준비해야한다.

 

또한 미흡한 점을 보완해야한다. 타 접경지역 지자체보다 적은 남북교류기금의 확대, 여전히 컨트롤타워 없이 파편화 되어있는 평화통일 행정의 체계화, 평화통일 시민교육의 활성화, 인천만의 특성을 살린 남북교류 등 앞으로 준비해야할 것이 많다.

 

준비된 자에게 기회가 온다고 한다. 한반도 평화를 위해 준비해야 할 때이다.

 

평화도시만들기인천네트워크

서해5도평화수역운동본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22 2020 도쿄올림픽은 ‘방사능 올림픽’ file 관리자 2019.08.30 100
521 사법부는 부영그룹 이중근 회장의 황제보석 취소하고 재수감 하라! file 관리자 2019.08.28 135
520 인천퀴어문화축제 부평역 북광장 개최를 환영하며 관리자 2019.08.22 120
519 NO 아베 인천행동, 시민선언·거리 캠페인·촛불 집회 시작! file 관리자 2019.08.11 175
518 보도자료] NO아베! NO재팬! 인천행동을 시작한다! 관리자 2019.08.05 212
517 보도자료] 백색국가 명단 제외, 아베 정권 규탄한다!  관리자 2019.08.02 104
516 보도자료] NSIC 불법 토지 매각 방치하는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 대한 공익감사 청구 file 관리자 2019.07.31 135
515 보도자료]인천시가 상수도 혁신위원들 들러리로 만들어 관리자 2019.07.25 156
514 인천시민들 일본 제품 불매운동 폄하하는 조선일보 퇴출운동 시작 file 관리자 2019.07.19 125
513 보도자료] 대책위 사찰과 주민여론조작 인정, 한전은 사죄하라! 관리자 2019.07.17 118
512 취재요청서]일본 제품 ‘NO SELLING NO BUYING’ 인천시민 불매운동 기자회견 관리자 2019.07.17 278
511 인천시의회 수돗물 조사특위 상수도 적폐 해결 기회 마련하길 바란다 file 관리자 2019.07.11 328
510 [보도자료] 평화의 노래가 울려 퍼진 ‘활짝 평화’ 콘서트 성황리에 마무리 file 관리자 2019.07.10 129
509 서구지역 3개 학교 발암물질 근본 원인 파악과 대책 마련하라. file 관리자 2019.07.07 227
508 [보도자료] 인천평화복지연대 후원콘서트 ‘활짝 평화’ 개최 file 관리자 2019.07.02 159
507 [논평] 한반도 평화를 위한 역사적인 판문점 만남을 환영한다. file 관리자 2019.06.30 34
506 보도자료]김종호 대표 30일 동안 단식을 끝낸다. file 관리자 2019.06.19 176
505 인천연료전지(주)의 입장과 제안에 대한 비대위 반박 성명 file 관리자 2019.06.18 80
504 인천연료전지의 시간끌기용 꼼수 절대 용납 못한다! file 관리자 2019.06.14 94
503 4자 협의 파탄시킨 ㈜인천연료전지 규탄한다! file 관리자 2019.06.13 124
인천광역시 남동구 용천로 208 (26-3번지) 711호
전화 : 032-423-9708    팩스 : 032-714-3968
COPYRIGHT ⓒ 인천평화복지연대 ALL RIGHT RESERVED.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