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보도자료

  • home
  • 보도자료

인천연료전지(주)의 입장과 제안에 대한 비대위 반박 성명

 

 

- 주민안전 걷어찬 인천연료전지(주)를 규탄한다.

- 인천연료전지(주)의 제안은 협의 최종 파기, 고려할 가치 없어...

- 비대위는 인천시와 동구청에 안전‧환경 민관조사위원회 구성 제안

 

1. 인천연료전지(주)가 오늘 오전 ‘현 상황에 대한 인천연료전지(주) 입장과 제안“ 이라는 기자회견을 진행하였다.

비대위는 ‘4자가 논의하기로 한 공론화 방식의 해결방안, 안전성과 환경영향에 대한 조사, 위 기간 중 공사 중단’ 에 대한 입장을 요구한 바 있다. 그러나 전향적인 입장전환은 없었다. 오히려 상대방이 수용할 수 없는 제안으로 명분 쌓기를 하고 있다. 이에 우리는 인천연료전지(주)가 비대위의 요구를 최종 거부한 것으로 본다.

 

2. 인천연료전지(주)측은 오늘 기자회견을 통해 “사업무산에 따른 매몰비용 보전대책이 마련된다면, 결과의 구속력이 부여되는 2~3개월의 시민숙의 과정을 진행하는 방안을 수용하겠다”,

“다만, 시민 숙의과정 기간 중에 그 결과에 영향을 미치는 상황이 발생해서는 안되기 때문에, 숙의과정은 동구청의 도로굴착허가 심의이전까지 종료되어야 한다”는 제안을 하였다.

 

3. 비대위는 그동안 부실검증이 안되기 위해서는 안전과 환경조사에 최소한의 기간인 3개월과 시민숙의 과정 1개월(3+1)이 필요함을 줄곧 요구해왔다. 인천연료전지(주)는 이런 비대위 제안을 전혀 수용하지 않은 것이다. 말이 2~3개월이지 실제로는 도록굴착허가 심의가 8월에 예정되어 있어 결국에는 1개월 조사하고 1개월 시민숙의 하겠다는 의도인 것이다. 부실조사에 따른 부실 숙의를 구조적으로 피할 수 없는 것이다.

 

그리고 매몰비용의 보전대책이 전제된 시민숙의 결과 수용은 동구청이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안이다. 이를 인천연료전지(주)도 잘 알고 있다.

매몰비용 문제는 지금 논의할 단계가 아니다. 최종 결과가 나온 이후에 중앙정부 등 관계기관과 지역사회가 사회적 합의를 통해 협의할 사안이다. 그러므로 오늘 인천연료전지(주)의 제안은 8월 도로굴착허가 심의 시 까지 어차피 공사를 못할 것이므로 그때까지 대화명분이나 쌓겠다는 꼼수제안인 것이다. 시민숙의 결과 사업이 추진될 경우에나 무산될 경우, 어느 경우나 인천연료전지(주)는 손해 볼게 없는 장사인 것이다.

 

4. 비대위는 이제 더 이상 인천연료전지(주)와 어떠한 협의도 기대하지 않는다. 대화파탄의 모든 책임은 무성의한 인천연료전지(주)에 있음을 분명히 밝힌다. 또한 인천연료전지(주)를 제외하고 인천시와 동구청에 “안전‧환경 민관조사위원회 구성” 제안을 통해 충실한 검증을 해 나갈 것이다. 비대위는 동구수소연료전지발전소의 공사 중단과 주민안전을 위해 인천시민들과 함께 계속 투쟁할 것이며, 내일(19일) 오전11시에 6차 총궐기를 통해 인천연료전지를 강력히 규탄 할 것이다.

 

2019. 6. 18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반대 비상대책위원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45 [공동성명] 인천 원외재판부 증설 환영하지만, ‘인천고등법원’ 조속히 설치돼야한다! 관리자 2019.11.12 17
544 환경부 등 수도권매립지 종료 대책 마련 주민토론회 불참 실망스럽다. 관리자 2019.11.07 116
543 인천광역시 군구의장협의회 혈세사용 비공개에 따른 행정심판 청구 관리자 2019.10.31 118
542 보도자료] 민주당은 송광식 동구의회 의장을 징계 하라! 관리자 2019.10.23 129
541 서해평화수역 실현! 연평도 신항 조기 건설! 인천시민 평화실천 file 관리자 2019.10.18 92
540 보도자료]수도권 매립지 종료에 따른 대안 모색 시민토론회 추진 file 관리자 2019.10.17 146
539 인천공항 허브화와 원도심 균형발전을 위한 제2공항철도 건설 촉구 인천시민 기자회견문 관리자 2019.10.17 15
538 인천지역 군구의장단협의회가 낸 사과는 거짓 사과 관리자 2019.10.09 117
537 정치인의 품격? 정치인의 염치! file 관리자 2019.10.08 136
536 보도자료] 월미바다열차 개통에 따른 입장 관리자 2019.10.08 150
535 국민의 명령! 검찰 개혁 당장 실시하라. 관리자 2019.10.07 32
534 검찰개혁 촉구 인천지역 기자회견 취재 보도 요청 file 관리자 2019.10.06 23
533 10.4남북공동선언 12주년 기념 공동성명 file 관리자 2019.10.03 121
532 [논평]복지분야 인천 2030 미래이음에 대한 입장 - 당당한 시민과 함께하는 풍요로운 인천복지를 만들어가기 위한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마련해야. 관리자 2019.10.01 31
531 군구의원들 음주가주 행태 사과문에 대한 입장 관리자 2019.10.01 90
530 도성훈 교육감의 진정성 없는 사과에 실망스럽다. file 관리자 2019.09.26 106
529 군구의장단 협의회 면담, 송광식 회장의 태도에 실망스럽다. file 관리자 2019.09.24 111
528 송광식 군구의장 협의회장은 사퇴하라! 관리자 2019.09.22 149
527 [논평] 9.19선언 1주년. 쉽지 않은 평화의 길, 묵묵히 걸어 갈 때 file 관리자 2019.09.19 121
526 기초단체 의원들이 태풍 피해지역에서 음주가무 잔치판이 왠 말인가? 관리자 2019.09.19 83
인천광역시 남동구 용천로 208 (26-3번지) 711호
전화 : 032-423-9708    팩스 : 032-714-3968
COPYRIGHT ⓒ 인천평화복지연대 ALL RIGHT RESERVED.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