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보도자료

  • home
  • 보도자료

보 도 자 료

발 신 : 인천계양평화복지연대

수 신 : 각 언론사 사회부

일 시 : 2021년 11월 25일

제 목 : 계양구의회의 계양구 주민자치회 정수 축소 조례 개정 반대

연락처 : 계양평화복지연대 사무국장 유봉환 (032-544-0615 / 010-6202-6267)

 

계양구 주민자치회 정수 축소 조례 개정 반대!

지방분권 주민주권시대 역행하는 계양구의회의 주민자치회 위원 정수 축소!

주민자치회 구성원들과 공론화 과정없이 일방적인 주민자치회 위원 정수 축소 조례 개정 반대한다!

 

1. 계양구의회(의장 김유순)는 지난 11월19일 ‘인천광역시 계양구 주민자치회 및 주민자치센터 설치 운영에 관한 조례 일부 개정 조례안’을 입법 예고 했다. 입법 예고한 공고문에 따르면 ‘주민자치회 정수를 당초 30명 이상 50명 이하로 규정한 것을 30명 이상 40명 이하로 조정’하는 것을 비롯한 5개 항에 대한 개정안을 담고 있다.

 

2. 계양구의회가 입법 예고한 ‘주민자치회 정수 조정’안은 그 내용상으로나 형식상으로도 심각한 문제점을 안고 있다. 주민자치회 정수를 50명에서 40명으로 축소하는 조례안의 내용은 지방분권의 확대, 주민주권 구현에 역행되는 것으로 주민자치회의 권리를 심각하게 제한하고 있다. 행정안전부의 2020년 주민자치회 표준 조례 개정안에는 ‘위원 정수 상한을 삭제하고 최소 30명 이상으로 구성’할 수 있도록 해 자치권을 강화하고 있다.

 

3. 계양구의회는 주민자치회의 정수 축소를 통해 주민 참여 장벽을 높일 것이 아니라 주민자치회 현장의 어려움을 파악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법적, 제도적인 다양한 지원 방안을 찾을 수 있도록 관계자들과 끊임없이 소통하고 협력하는 방안을 찾는 것을 우선해야 할 것이다. 이런 면에서 최근 부평구의회의 부평구 주민자치회의 슬기로운 활동을 위한 방법을 모색하는 ‘부평구의회 슬기로운 주민자치회 활동을 위한 연구회’의 자발적인 활동은 계양구의회와의 큰 차별성을 가지고 있다.

 

4. 계양구의회가 주민자치회 조례를 개정하는 과정에서 주민자치회 현장의 목소리를 얼마만큼 경청했는지도 살펴봐야 할 것이다. 계양구의 주민자치회 시행은 길게는 3년 짧게는 2년이 채 되지 않았다. 주민주권의 시대를 맞이해 많은 기대 속에 계양구의 주민자치회가 출범했지만, 현장의 어려움과 혼란이 있는 것 또한 사실이다. 하지만 이러한 어려움 역시 주민자치 현장에서 주민들 스스로 해결해야 할 과제 인 것인데 주민자치회 정수를 줄이려는 계양구의회의 일방적인 조례 개정은 주민자치회의 자치권을 훼손하는 것이다.

 

5. 계양구 12개동의 주민자치회는 지금 이 순간에도 주민자치회 활성화를 위해 끊임없이 고민하고 실천하며 주민을 만나는 최일선의 공적 기구로 그 소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이 빛을 발하기도 전에 계양구의회의 일방적인 조례 개정은 계양구 주민자치회 구성원들에게 주민자치회 활동에 대한 회의감을 가지게 할 것이다. 계양구의회는 조례 개정 논의를 중단하고 계양구 주민자치회가 더 한 층 발전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 방안을 찾기 위한 노력을 할 것을 촉구한다.

 

2021년 11월 25일

인천계양평화복지연대

 

* 이 자료는 인천평화복지연대 홈페이지(www.ipwn.or.kr)에서 원문으로 다시 볼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47 [공동]기후위기시대 전환도시 인천을 위한 2022년 대통령 선거공약 제안 file 관리자 2021.12.01 60
846 [중동]허인환 동구청장은 코로나 위기속 치적홍보 대규모 걷기행사 즉각취소하라! 관리자 2021.12.01 70
845 [계양] 계양구 ‘주민자치회 정수 축소’ 개악 자치도시위원회 규탄한다! file 관리자 2021.11.29 59
» [계양] 계양구 주민자치회 정수 축소 조례 개정 반대! file 관리자 2021.11.25 10
843 정부와 국회는 소상공인들의 외침을 외면하지 마라! file 관리자 2021.11.23 143
842 연평포격사건 11주기 시민추모제 file 관리자 2021.11.21 112
841 [공동]29개 시민사회·인천시·인천시의회 전국 최초 민관공동으로 인천지역 대선공약 선정, 여야 대선캠프에 전달·초당적 협력과 실현 요청. 관리자 2021.11.16 11
840 [공동]국회 정개특위, 표의 비례성 왜곡하는 지방의회선거제도 개혁 등에 적극 임해야 관리자 2021.11.12 5
839 [공동]군비증강 중단과 국방예산 삭감으로 노동자, 민중을 위한 민생예산을 확충하라! 관리자 2021.11.12 12
838 인천시 코로나19 대책 취약계층 두텁게 지원은 없어 아쉽다. 관리자 2021.11.11 53
837 [공동]대법원 2016총선넷 낙천낙선운동 유죄판결, 시민단체 대법원 판결 규탄 file 관리자 2021.11.11 62
836 [공동]300만 인천시민 무시·망언 신창현 수도권매립지공사 사장은 사퇴하라! file 관리자 2021.11.11 132
835 [중.동구]동구청은 동구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센터장 상근원칙’ 준수하라!! file 관리자 2021.11.10 41
834 [남동]남동구는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위탁협약 즉각 해지하라! 관리자 2021.11.09 22
833 [공동]인천내항 1‧8부두 재개발, 민간의 ‘과도한 개발이익’ 환원방안 마련해야!  file 관리자 2021.11.08 39
832 [보도자료] 남촌산단반대대책위 ‘남촌산단 반대 시민행동의 날’ 성황리에 개최 file 관리자 2021.11.08 9
831 [공동]기후정의를 위한 세계 행동의 날 맞아 2030 석탄발전 없는 인천을 위한 걷기 대회와 1인 시위 진행 관리자 2021.11.08 20
830 [취재요청]남촌산단 반대 시민행동의 날 개최 관리자 2021.11.05 57
829 인천시 일상회복지원금 지급 과연 적절한가? 긴급토론회 열려 file 관리자 2021.11.04 59
828 백령공항 예타 대상사업 선정을 환영한다. file 관리자 2021.11.03 96
인천광역시 남동구 용천로 208 (26-3번지) 711호
전화 : 032-423-9708    팩스 : 032-714-3968
COPYRIGHT ⓒ 인천평화복지연대 ALL RIGHT RESERVED.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