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보도자료

  • home
  • 보도자료

부영은 인천시를 허깨비로 보는가?

 


  - 모든 원인은 유정복시장의 어정쩡한 태도에서 비롯.....  
  - 인천시는 사업취소를 위한 청문절차에 즉시 돌입하라

 

1. 부영이 송도테마파크 사업을 또다시 올 9월로 연장해줄 것을 요구했다. 인천시는 지난해에 실시계획인가 기한을 올 4월까지 연장해 준바 있다. 인천시가 이번에도 부영의 요구를 받아들인다면 4번째 연장이 되는 셈이다. 특혜도 이런 특혜가 없는 것이다.

 

2. 이번 연장 요구 과정을 살펴보면, 부영이 과연 인천시를 허가관청으로 보는 것인지 의심스럽다. 부영 측과 인천시 담담부서는 지금 환경영향평가 등 관련 절차 이행을 위해 긴밀하게 협의를 하고 있는 중이다. 그런 와중에 갑자기 인천시와 사전협의도 없이 언론발표를 통해 사업연장 요구를 한 것이다. 한마디로 협상 테이블을 깨고 꼼수를 부리고 있는 것이다. 인천시의 거듭된 관련서류 제출 요구에 미적미적 거리다가 갑자기 언론플레이를 하는 저의가 무엇인가?
부영은 예전에도 마치 사업을 추진하는 척하다가 경기가 안 좋아지면 토양오염정화를 미뤘던 전례가 있다. 이번에도 부영은 이행절차 중에서 가장 핵심 사안인 토양오염정밀조사를 연장의 근거삼고 있는 것이다.  

 

3.상황이 이렇다면 인천시는 더 이상 좌고우면할 이유가 없다. 부영이 송도테마파크 사업을 정상적으로 추진할 의지가 없음을 이미 표명한 마당에 4번째 연장은 결단코 있을 수 없다. 유정복 시장은 이제 결단하라! 인천시를 우습게 알고 테마파크 조성사업을 기업 이윤을 위해 헌신짝처럼 내팽개친 부영에게 관용을 베풀어서는 안 된다. 인천시는 지금 즉시 사업취소를 위한 청문절차에 돌입하라. 그것만이 탐욕스런 부동산재벌에 맞서 인천시민의 공익을 지키는 일이다. 이번에도 또다시 부영에 굴복한다면 이는 유정복 시장 스스로가 친재벌 정치인이라는 자신의 정체성을 확인시켜 주는 것이다. 만일 우리가 우려하는 사태가 발생한다면, 이번 지방선거에서 반드시 시민적 심판을 할 것임을 경고하는 바이다.  

 

2018.2.27.
인천평화복지연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5 참여자치연대 “한 번에 보는 지방선거 정책제안” 펴내 file 관리자 2018.06.05 202
384 최저임금법 개악, 촛불정신 배신 민주당 규탄한다 관리자 2018.06.05 55
383 6.13 지방선거 공직후보 부적격자는 자진 사퇴하라. file 관리자 2018.06.04 405
382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인하대 부정입학 교육부 진상조사 관련 기자회견 관리자 2018.06.03 411
381 길병원 쪼개기 정치후원금 사건, 검찰은 국회의원 엄중히 수사하라. file 관리자 2018.05.31 179
380 [인천중동구평화복지연대]2018인천 중•동구 지방선거연대 낙선대상자 선정 발표 file 관리자 2018.05.28 135
379 인천 4인선거구 없애버린 박승희후보는 낙선되어야 한다! file 관리자 2018.05.28 265
378 맹성규 후보는 칼피아 해명하고 사과하라. file 관리자 2018.05.28 518
377 한반도 평화시대 역행하는 5.24 조치 해제하라. 관리자 2018.05.24 260
376 죄질 좋지 않은 비리의원 비호한 민주당 규탄한다. file 관리자 2018.05.24 133
375 박남춘 후보, 반쪽짜리 ‘인천민주화운동기념관’ 건립 협약 재고해야! 관리자 2018.05.23 79
374 법원은 일방적인 영락원(사회복지법인) 파산절차 중단하라! 관리자 2018.05.23 99
373 정세현 전 통일부장관 초청강연, 남북정상회담 의미‧북미정상회담 전망과 한반도 정세 모색 file 관리자 2018.05.21 78
372 서해평화와 평화도시 인천을 만들어갈 전담 행정기구를 설치필요 file 관리자 2018.05.16 233
371 인천시 건강격차 해소를 위한 인천시장 후보 정책토론회 file 관리자 2018.05.14 278
370 한진그룹의 갑질족벌경영 청산과 인하대학교 정상화를 위한 대책위원회 (준비위) 구성 기자회견 관리자 2018.05.07 296
369 “삼성 화학물질 정보공개 방해, 즉각 중단하라" 관리자 2018.05.04 76
368 공동성명-삼성과 산자부는 화학물질 정보공개 방해 행위를 중단하라! 관리자 2018.05.04 86
367 공동성명-시대와 시민의 개헌 요구 외면한 국회를 규탄한다 (4.24) 관리자 2018.05.03 73
366 공동성명-6월 지방분권 개헌 무산시킨 국회를 규탄한다 (4.25) 관리자 2018.05.03 59
인천광역시 남동구 용천로 208 (26-3번지) 711호
전화 : 032-423-9708    팩스 : 032-714-3968
COPYRIGHT ⓒ 인천평화복지연대 ALL RIGHT RESERVED.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