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보도자료

  • home
  • 보도자료


시대와 시민의 개헌 요구 외면한 국회를 규탄한다


개헌 이뤄질 때까지 국민개헌넷 멈추지 않을 것

개헌로드맵 의원직을 걸고 약속하라

 


1.‘나라다운 나라’와 새로운 한국 사회에 대한 열망으로 추진되었던 6월 개헌 국민투표가 사실상 무산되었다. 대통령은 개헌안을 발의하여 개헌 논의를 촉구했지만, 국회는 국회의 개헌안 마련을 위한 논의를 제대로 진행하지 않고, 위헌 상태인 국민투표법 개정마저 거부하여 대통령 발의 개헌안의 국민투표마저 봉쇄해 버렸다. 이번 개헌 무산의 책임은 국회, 특히 공약을 뒤집고 6월 국민투표에 반대한 자유한국당의 잘못이 크다. 그러나 개헌은 정치적 이해득실로 막을 수 없는 시대적 요구이다. 비록 6월 개헌 국민투표는 어려워졌지만, 변화된 사회와 새로운 시대에 걸맞게 헌법을 바꾸는 것을 거스를 수는 없다. 국민개헌넷은 국민의 뜻이 온전하게 반영되는 개헌이 이뤄질 때까지 멈추지 않을 것이다. 국회는 개헌에 대한 국민적 열망을 반영할 수 있도록 개헌 시기와 절차를 담은 개헌로드맵을 제시해야 한다.


2.국민투표법 개정이 어려워지면서 이번 지방선거 때 개헌을 하겠다고 여야 5개 정당과 대통령이 약속했던 공약은 지킬 수 없게 되었다. 지난해 10월 결성한 국민개헌넷은 국민주도로 헌법개정을 이루기 위해 시민사회의 개헌에 대한 의견을 토론하여 국회와 대통령에게 전달했으며, 대통령 개헌안 발의 이후에는 국회의 합의안 마련을 촉구해 왔다. 우리는 6월 동시개헌 무산에 크게 실망하지 않을 수 없다. 지난 30년 동안 제대로 작동하지 않은 정치제도 속에서 날이 갈수록 더욱더 위태롭고 불안해지는 하루하루의 삶을 버텨온 시민들이다. 우리에게는 낙후한 정치를 바꾸고, 시대에 맞지 않는 오래된 헌법을 개선하여, 우리 삶이 직면한 문제들을 실질적으로 개선할 정치다운 정치, 나라다운 나라를 요구할 권리가 있다. 우리의 절박한 요구와 권리를 외면한 국회를 규탄한다.

 

3.6월 국민투표는 좌절되었지만 개헌이라는 역사의 흐름을 막아설 수 없다는 것은 자명하다. 개헌이라는 도도한 역사의 강물에 맞서는 자들은  역사의 강물에 떠내려가 흔적도 찾을 수 없을 것임을 분명하게 선언한다. 국민개헌넷은 시민의 뜻이 온전히 반영되는 개헌이 실현될 때까지 멈추지 않을 것이다. 기본권 강화, 직접민주주의 확대, 성평등 강화, 국정농단 같은 사태를 예방할 민주적인 권력구조, 분권과 자치의 실질화, 정당득표율대로 의석을 배분하는 비례성이 보장되는 선거제도 등 시민사회의 요구가 온전히 개헌안에 반영되어야 한다.

 

4.6월 개헌 국민투표 무산의 책임은 국회와 여야 5개 정당이 져야 한다. 물론 6월 국민투표 자체를 반대해온 자유한국당의 책임이 가장 크다. 집권여당임에도 아무런 정치적 합의안을 만들어 내지 못한 더불어민주당의 책임도 이에 못지않다. 이제 개헌 자체에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면 분명히 약속해야 한다. 6월 헌정특위가 끝나기 전까지 국회의 개헌 합의안을 만들기 위한 노력을 중단해서는 안 된다. 국회의원직을 걸고  6월 이후 개헌 시기, 개헌안 논의의 절차와 국민투표 일정을 포함하는 “개헌로드맵”을 여야 정당이 공히 제시하고, 여야 합의로 결의안 형태로 제출해야 한다. 이러한 최소한의 약속과 행동도 없이 정치적 이해득실만 따지는 정치인은 역사의 심판을 피하지 못할 것이다. 국회와 여야 정당의 맹성과 개헌을 위한 행동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 끝.

 

 

2018.04.24
국민주도 헌법개정 전국네트워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62 연수]연수구의회는 '제식구 감싸기'말고, 18일 본회의에서 유상균 의원을 제명하라!! file 관리자 2019.01.17 229
461 인천시설공단 이사장에 대한 인사검증 실시하라. file 관리자 2019.01.17 238
460 중동구]동구 연료전지발전소 건립 밀실 추진 허인환 동구청장 규탄한다! file 관리자 2019.01.15 78
459 계양]계양구의회는 공개 사과하고 연수비 전액 반납하라! 관리자 2019.01.14 29
458 취재요청]주민 몰래 연료전지발전소 건축 허가 내준 허인환 동구청장 규탄 기자회견 관리자 2019.01.14 250
457 의원1인당 해외출장비 전국1위! 동구의회 의원해외출장비 2배 인상 철회하라! file 관리자 2019.01.10 54
456 해외연수 강행하는 계양구의회, 계양구민의 목소리 들리지 않는가! file 관리자 2019.01.10 46
455 시의회 정책보좌관 예산 재의 포기한 인천시에 실망 file 관리자 2019.01.08 206
454 인천지역 홀대 롯데 OUT 피켓시위 및 인천지역사회 요구안 전달 관리자 2019.01.04 571
453 중구 고층 오피스텔 허가 공무원 고발 file 관리자 2019.01.03 336
452 남동구 이강호 구청장의 소통강조 신년사. 주민 참여 철학 부족 관리자 2019.01.02 45
451 시민사회 기자회견 방해, 인천지검은 사과하고 재발방지 대책 마련하라. file 관리자 2018.12.26 304
450 보도자료] 길병원 국회의원 쪼개기 불법정치후원금 사건, 수사의뢰서 제출 관리자 2018.12.24 378
449 논평]이학재의원은 정계를 은퇴하라! file 관리자 2018.12.18 278
448 인천시와 행정안전부는 편법 셀프 시의회 정책보좌관 예산 재의결 요구하라. file 관리자 2018.12.18 187
447 추모논평] 故김용균, 청년 하청노동자의 죽음, 위험의 외주화·죽음의 외주화를 당장 멈춰라! file 관리자 2018.12.14 270
446 인천시의회 정책보좌관 예산 강행 통과 규탄한다. file 관리자 2018.12.14 232
445 인천시의회는 편법적 보좌관제도 추진 중단하라. 관리자 2018.12.11 478
444 변치 않는 계양구의회, 자치도시위원회 공무국외여행 취소하라! 관리자 2018.12.10 54
443 한진그룹 갑질경영 청산을 위한 토론회 file 관리자 2018.12.10 197
인천광역시 남동구 용천로 208 (26-3번지) 711호
전화 : 032-423-9708    팩스 : 032-714-3968
COPYRIGHT ⓒ 인천평화복지연대 ALL RIGHT RESERVED.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