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보도자료

  • home
  • 보도자료

인 천 평 화 복 지 연 대

 

보 도 자 료

발 신 : 인천평화복지연대

수 신 : 각 언론사

일 시 : 2018. 5. 24

제 목 : 죄질 좋지 않은 비리의원 비호한 민주당 규탄한다.

연락처 : 이광호 사무처장 010-8826-6188

 

죄질 좋지 않은 비리의원 비호한 민주당 규탄한다.

- 민주당의 진정성 있는 사과는 체포동의안 반대 의원부터 스스로 공개하라.

- 체포동의안 관련 의원들에게 공개 질의

 

1. 국회는 5월 21일 본회의에서 자유한국당 홍문종, 염동열 의원의 체포동의안을 부결시켰다.

특히 염 의원에 대해 찬성 98, 반대 172명, 기권 2명, 무효 4명으로 부결됐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모두 반대를 하고 군소정당을 감안하더라도 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최소 20명 이상 반대에 투표했다는 사실이다. 국회의 적폐 동료 의원 감싸기 행태에 참담할 뿐이다.

 

2. 이번 체포동의안은 홍문종과 염동열 의원 모두 비리 혐의 때문이다. 홍문종 의원은 70억 원대 자금횡령과 업무 관련 업체로부터 뇌물을 받았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염동열 의원은 강원랜드 채용 과정에서 수십 명을 부정 채용하도록 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이런 적폐 의원들에 대해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제 식구 감싸기에 똘똘 뭉쳤다. 해체돼야한 적폐 정당임이 다시 확인된 것이다. 문제는 민주당 소속 의원들마저 자유한국당과 똑 같이 반대를 했다는 것이다. 국민들은 이런 민주당에 대해 더 분노하고 있다. 국민들은 촛불 항쟁으로 적폐를 청산하라고 민주당에게 ‘여당’이라는 권한을 줬다. 하지만 민주당은 국민이 위임한 권한으로 청산해야할 적폐를 옹호하는 패악 질을 저질렀기 때문이다.

 

3. 이 참담한 사태에 대한 국민적 분노가 분출하자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와 민주당 몇몇 의원들은 사과의 뜻을 밝혔다. 민주당에서 체포동의안에 대해 기명으로 법 개정을 하겠다고 밝혔다. 소 잃고 외양간 고친 격이다. 민주당의 이런 사태 진정은 진정성마저 느껴지지 않는다. 만약 민주당이 국민들에게 진정성 있게 사과하려 한다면 소속 의원들 중 체포동의안에 반대한 의원들을 스스로 공개하고 국민들에게 석고대죄를 해야 할 것이다.

 

4. 국회의원은 유권자들이 권한을 위임해 준 대리인이다. 국회의원들은 홍문종‧염동열 의원 체포동의안에 대해 유권자들의 대리 행위를 한 것이다. 이에 인천평화복지연대는 인천지역 국회의원들이 대리 행위를 한 것에 대해 유권자들에게 공개적으로 보고할 것을 요구한다. 또 인천평화복지연대는 각 국회의원들에게 비리 국회의원 체포동의안에 대해 4가지 질의를 한다. △ 홍문종‧염동열 의원 체포동의안에 대한 찬반 행위 공개 여부 △ 강원랜드 채용비리관련 권성동 의원 체포동의안에 대한 찬반 여부 △ 체포동의안 표결에 대해 기명투표제로 개정 여부 △ 권성동 체포동의안에 대해 찬성 당론 채택여부 이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인천지역 각 의원들에게 이 질의에 대한 답변을 받아 유권자들에게 공개할 것이며, 답변 결과에 따라 인천시민들은 각 국회의원과 소속 정당에 대해 심판을 할 것이다. 또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에 기대 오만하기까지 한 민주당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심판 받을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 국회의원과 각 정당은 유권자가 정치의 주인임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2018. 5. 24

인천평화복지연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61 인천시설공단 이사장에 대한 인사검증 실시하라. file 관리자 2019.01.17 238
460 중동구]동구 연료전지발전소 건립 밀실 추진 허인환 동구청장 규탄한다! file 관리자 2019.01.15 77
459 계양]계양구의회는 공개 사과하고 연수비 전액 반납하라! 관리자 2019.01.14 29
458 취재요청]주민 몰래 연료전지발전소 건축 허가 내준 허인환 동구청장 규탄 기자회견 관리자 2019.01.14 249
457 의원1인당 해외출장비 전국1위! 동구의회 의원해외출장비 2배 인상 철회하라! file 관리자 2019.01.10 54
456 해외연수 강행하는 계양구의회, 계양구민의 목소리 들리지 않는가! file 관리자 2019.01.10 46
455 시의회 정책보좌관 예산 재의 포기한 인천시에 실망 file 관리자 2019.01.08 206
454 인천지역 홀대 롯데 OUT 피켓시위 및 인천지역사회 요구안 전달 관리자 2019.01.04 571
453 중구 고층 오피스텔 허가 공무원 고발 file 관리자 2019.01.03 336
452 남동구 이강호 구청장의 소통강조 신년사. 주민 참여 철학 부족 관리자 2019.01.02 45
451 시민사회 기자회견 방해, 인천지검은 사과하고 재발방지 대책 마련하라. file 관리자 2018.12.26 304
450 보도자료] 길병원 국회의원 쪼개기 불법정치후원금 사건, 수사의뢰서 제출 관리자 2018.12.24 378
449 논평]이학재의원은 정계를 은퇴하라! file 관리자 2018.12.18 278
448 인천시와 행정안전부는 편법 셀프 시의회 정책보좌관 예산 재의결 요구하라. file 관리자 2018.12.18 187
447 추모논평] 故김용균, 청년 하청노동자의 죽음, 위험의 외주화·죽음의 외주화를 당장 멈춰라! file 관리자 2018.12.14 268
446 인천시의회 정책보좌관 예산 강행 통과 규탄한다. file 관리자 2018.12.14 232
445 인천시의회는 편법적 보좌관제도 추진 중단하라. 관리자 2018.12.11 478
444 변치 않는 계양구의회, 자치도시위원회 공무국외여행 취소하라! 관리자 2018.12.10 54
443 한진그룹 갑질경영 청산을 위한 토론회 file 관리자 2018.12.10 197
442 연동형비례대표제 도입과 의원정수 확대를 촉구한다! 관리자 2018.12.06 26
인천광역시 남동구 용천로 208 (26-3번지) 711호
전화 : 032-423-9708    팩스 : 032-714-3968
COPYRIGHT ⓒ 인천평화복지연대 ALL RIGHT RESERVED.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