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옛 인천연대 보도자료

  • home
  • 보도자료
  • 옛 인천연대 보도자료
인천평화복지연대 7월 18일 출범
2만 평화복지 친구되기로 시민들이 인천을 평화도시와 복지도시로 추진

1. 인천평화복지연대(이하 평화복지연대)가 7월 18일 인천시청 대회의실에서 500여명의 시민들이 참석한 가운 데 창립총회와 출범식을 열고 공식 활동에 들어갔다. 창립총회에서 윤경미·장인호 공동상임대표, 강주수·김홍진 공동대표, 김영구 집행위원장, 신규철 정책위원장, 이광호 사무처장을 선출하고 평화도시와 복지도시 인천을 만들기 위한 사업을 결정했다.

2. 평화복지연대는 인천 유권자의 1%인 2만 평화복지 친구되기 운동으로 인천지역 시민들의 영향력과 정치역량을 키워 무상급식·공공의료 확대 등 보편적 복지 정책을 확대하고 해안철책제거·부평미군기지 평화시민공원 조성 등 평화도시만들기에 활동을 집중할 계획이다. 또 평화복지연대는 8개 구와 2개 군에 평화복지연대를 창립해 마을에서부터 주민들의 참여로 지역공동체 활성화와 생활정치 복원을 통한 정치참여를 할 계획이다.

3. 평화복지연대는 20년 동안 활동해온 평화와참여로가는 인천연대와 10년 동안 활동해온 인천사회복지보건연대의 지역 활동의 성과를 잇고 ‘평화복지’라는 새로운 시대 가치를 실현할 계획이다. 평화복지 연대는 11월 ‘평화복지’ 가치를 시민들과 함께 나누는 시민콘서트를 개최할 계획이다.


○ 첨부 - <창립선언문 전문>








첨부 - <창립선언문 전문>
인천평화복지연대 창립선언문


1987년 민주항쟁이 일어난 지 28년, 신자유주의가 이 땅에 발을 들인지 18년, 지금 우리사회는 1%의 재벌과 부자들을 제외하고 모두 불행한 사회가 되었다.
소수의 재벌들이 부를 독점하는 동안, 시민들의 삶은 빈곤의 나락으로 떨어졌고, 중소기업과 영세자영업자들은 생존하는 것조차 어렵게 되었다. 신자유주의 세계화와 재벌중심 경제는 사회 전 영역을 승자독식의 야만적인 사회로 재편해버렸다. 인간의 존엄성을 지키고 다 함께 잘사는 복지국가는 여전히 반공·반북이데올로기에 갇혀 전진하지 못하고 있다. 이로 인해 다양한 공동체는 해체 당했고, 사람의 본성은 말살되었으며 오로지 돈 중심의 세계관만이 판치는 세상이 되었다. 사회양극화와 경제적 불평등이 우리의 미래를 가로막고 있는 것이다.
2014년 4월, ‘세월호’ 참사는 성장만능·돈 중심 사회가 빚어낸 참혹한 비극이다. 한국의 정치는 시민의 눈과 귀를 막고 ‘가만히 있으라, 시키는 대로 해라. 지시를 기다려라’ 고 협박하고 있다. 민주주의는 후퇴하고 있고 시민들은 정치혐오에 빠져들고 있다. 광복 70주년이 되는 뜻 깊은 오늘이지만, 민족을 전쟁의 불안에 떨게 하고 남북의 정상적인 발전을 막아온 분단전쟁체제는 여전히 공고하기만 하다.

이제,
빈부의 차이는 신분이 되고, 생명은 사고파는 상품으로 전락하였다.
민주주의는 독재를 포장하는 한낱 장식이 되었고, 통일은 이념의 그늘 아래서 철 지난 감성이 되어버렸다.
정권을 비판하는 것은 민주주의에 도전하는 것으로 간주되었고,
정권의 ‘통일대박’은 진리로, 시민의 통일염원은 종북으로 매도되었다.
민주주의의 토양 위에서 피어난 평화·평등·생태·연대의 보편적 가치는 민주주의의 위기와 함께 진영 논리의 포로가 되어버렸다.
6.15공동선언, 10.4선언으로 열린 화해와 협력의 기운은 반목과 대결로 역행하였고 서해5도는 아직도 전쟁 중이다.

그러나 역사는 낡은 것과 새로운 것의 갈등을 동력 삼아 발전한다. 그 과정에서 낡음은 극복되고 새로움은 미래의 주류로 전환된다. 낡음이 새로움을 대체할 수 없고 거짓은 정의(正義)를 이길 수 없다.

우리가 직면한 시대의 모순은 극복될 현실에 불과하다. 제 아무리 깊은 절벽도, 제 아무리 짙은 절망도 우리의 앞길을 가로막을 수 없다. 우리는 희망을 꿈꾸고 언젠가 다가올 밝은 미래를 확신한다.

민족의 분단과 권력의 억압에 항거해온 시민운동의 자랑스러운 전통을 계승하는 인천평화복지연대는 평화와 참여로 가는 인천연대 20년, 인천사회복지보건연대 10년의 소중한 성과를 모아 ‘평화복지’ ‘시민주권’ ‘지역공동체’의 시대정신을 지역주민과 함께 만들어갈 것이다.

우리의 꿈, 평화복지!
평화는 같음을 강요하는 것이 아니라 다름을 인정하는 것이며, 차이가 편안히 공존하는 상태다. 복지는 시민들의 권리이자 미래의 희망이며 더불어 사는 공동체의 본성이다. 평화는 복지를 지향하고 복지는 평화를 전제한다. 한반도에서 평화와 복지는 사람 본래의 모습처럼 상호의존적인 가치이다. 이에 우리는 통일국가와 복지국가 실현을 위해 지역주민과 함께 평화복지운동을 개척해나갈 것이다.

우리의 꿈, 시민주권!
학생운동의 주인이 학생이고, 노동운동의 주인은 노동자이듯 시민운동의 주인은 시민이다. 이것은 모든 사회운동의 법칙이자 작동원리이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회원이 주인 되는 시민단체, 지역주민이 중심에 선 지역공동체 건설, 시민이 주체가 된 시민운동을 전개할 것이다.
‘세월호’ 이후의 한국사회를 설계하는 첫 번째는 정치패러다임의 전환이다. 시민들의 생활과 정치의 분리를 회복하는 진정한 생활정치, 단순한 참여를 넘어서는 시민 직접 정치를 실현해나갈 것이다.

우리의 꿈, 지역공동체!
지역은 우리 사회의 현재 모순이 함축되어 있고 미래의 희망을 날 것 그대로 품고 있는 공간이다. 지역에는 능동적 주체로서 지역주민이 있고 그들이 맺고 있는 관계도 있으며 미래사회를 여는 열쇠도 있다. 그래서 지역은 우리의 현장이다. 일터와 삶터가 되는 지역에서 주민들의 힘으로 아름다운 지역공동체를 만들어내는 것은 모든 지역주민이 인간답게 살기 위한 세상을 만드는 실천이다.

이제 우리는 새 세상을 향한 도전을 시작한다.
고난과 좌절은 있을지언정 중단은 없다. 그 실천의 끝은 돈이 아닌 사람이 주인 되는 세상이다.

변화를 위한 도전!
연대로 더 큰 하나!
꿈을 현실로 만들기 위한 끈질긴 노동!
이제 우리는 인천평화복지연대의 출범을 역사 앞에 엄숙히 선언한다.

2015. 7. 18.
인천평화복지연대 회원 일동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인천평화복지연대 출범, 공식 활동에 들어가 관리자 2015.07.20 777
1984 2만 평화복지 친구되기 운동으로 인천평화복지연대 출범 관리자 2015.07.16 665
1983 한진그룹 인하대병원 관련 일감몰아주기 의혹 행정심판 청구 관리자 2015.07.15 815
1982 (공동) 수도권매립지 연장 합의 ‘원천무효’ 선언, 공동기지회견 관리자 2015.07.08 573
1981 임시 - 수도권 매립지 공동 기자회견 관리자 2015.07.07 432
1980 인천시는 지역 거점 국립대 육성을 위해 노력하라. 관리자 2015.07.07 465
1979 <수도권매립지 연장 합의 ‘원천무효’ 선언 공동기자회견 > 취재 요청 관리자 2015.07.07 426
1978 인천연대와 인천사회복지보건연대가 <인천평화복지연대>로 더 크게 태어납니다. 관리자 2015.06.14 935
1977 검찰은 성완종 메모 ‘유정복 3억’ 사건 소환 조사 하라. 관리자 2015.06.11 714
1976 주한미군 탄저균 사건 규탄, 오바마 대통령 공개 사과 및 소파개정 촉구 기자회견 취재·보도 요청 관리자 2015.05.31 789
1975 주한미군 탄저균 밀반입 사건은 대한민국 국민안전과 국가주권 침해한 것 관리자 2015.05.29 685
1974 이병학의원의 해외연수비 반납 결정에 대한 논평 계양지부 2015.05.19 703
1973 [공동 0427] 인천관광공사 ‘부활’, 당장 중단하라! 관리자 2015.05.06 634
1972 전국 최초 알권리가 보장된 조례 본회의 통과! ‘인천시 화학물질 안전관리 조례’ 제정 환영한다. 사무처 2015.05.03 799
1971 인천시민사회 인천대를 지역 거점대학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나선다. 관리자 2015.05.03 776
1970 [공동]인천관광공사 ‘부활’, 당장 중단하라! 관리자 2015.05.01 651
1969 계양구의회 베트남 캄보디아 해외 연수 결과보고 허위공문서 작성! 법의 심판 받게 할 터! 계양지부 2015.04.29 1038
1968 국토교통부 항공 안전 외면하는가? 관리자 2015.04.26 708
1967 [공동 보도자료 0416] 세월호 1년, 시정의 최우선 순위는 시민 안전이다. 관리자 2015.04.23 671
1966 인천시의회 경제부시장자격기준조례 개악은 ‘인천시의원’ 포기한 꼴 관리자 2015.04.22 731
인천광역시 남동구 용천로 208 (26-3번지) 711호
전화 : 032-423-9708    팩스 : 032-714-3968
COPYRIGHT ⓒ 인천평화복지연대 ALL RIGHT RESERVED.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