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보도자료

  • home
  • 보도자료

이중근회장의 인천시 방문, 연기위한 수순 밟기인가?

 

- 인천시는 밀실행정, 특혜행정 즉각 중단하라!
- 도시개발사업의 또 다른 특혜위한 술수에 속지 말아야...

 

1. 부영은 지난 22일 기자회견 이후에도 비판적인 지역여론이 개선되지 않자, 어제 이중근 회장이 전격적으로 인천시를 방문하여 직접 연기요청을 하였다고 한다. 송도테마파크는 부영이 선의로 조성해 주는 사업이 아니다. 도시개발에 따른 이익을 정당하게 환수하는 차원인 것이다. 그러므로 인천시는 부영에게 끌려 다녀서는 안 되며, 인천시민의 정당한 권리를 지켜야하는 것이다.

그러나 우리는 부영과 인천시가 연기를 위한 모종의 모양 갖추기 수순에 돌입한 것이 아닌지 의심스럽다. 크리스마스 연휴임에도 불구하고 이중근회장을 비롯한 부영 측 임원들과 인천시 해당부서 고위공무원들이 함께 한 어제 자리에서 무슨 비밀스런 이야기가 오고갔는지 인천시는 투명하게 공개해야 할 것이다. 시민의 이익이 결부된 중대한 사안인 만큼 정책의 투명성 확보가 가장 중요하다 할 것이다.

 

2. 지난 22일 기자회견에서 부영은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을 2020년에서 2023년으로 연기하는 것의 정당성을 주장하였다. 그러나 언론을 통해 밝힌 연기사유는 신뢰하기 어렵다. 해당부지는 부영이 매입 할 당시에 1조원대의 땅이었지만 폐기물이 묻혀있어 3천억 대의 헐값에 매입할 수 있었다. 또한 수십만 톤의 폐기물을 처리해야 한다는 사실도 사전에 너무도 잘 알고 있었다. 그런데 이제 와서 폐기물처리와 토양오염 복원 문제 때문에 약속 기한을 지킬 수 없는 불가항력적인 사유가 발생했다는 주장은 설득력이 없다. 그리고 부영은 각종 인허가 절차 과정에서 설계기간에 대해 자신감을 보여 왔다. 그런데 이제 와서 구차하게 “설계와 시공까지 하는데 보통 4∼5년은 걸린다”는 변명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

애초부터 부영은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 추진의지에 대해 진정성을 의심받아 왔다. 오로지 이익에만 혈안이 되었지 인천시민을 위한 공익성은 항상 뒷전이었기 때문이다.

 

3. 부영은 폐기물 처리와 토양오염 복원 문제에 대해 ‘법대로 처리’만을 줄곧 강조해 왔다. 전적으로 자신이 책임지고 모든 비용을 부담하겠다는 약속대신 옆 부지인 ‘송도대우자동차판매(주)부지 도시개발사업’의 세대수 변경에만 관심이 있을 뿐이다. 부영은 지난 9월에 도시개발사업을 당초 계획보다 1천40세대 많은 4천960세대로 대폭 늘리고, 계획인구도 1만193명에서 1만2천500명으로 확대해 달라며 연수구에 변경신청을 한 바 있다. 결국 테마파크 조성사업 기간 연장에 이어 도시개발사업 이익극대화 등 한 번의 특혜는 계속해서 또 다른 특혜로 번지고 있는 것이다.

 

4. 인천시는 밀실행정과 특혜행정을 즉각 중단하고, 원칙대로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과 도시개발사업을 취소하라. 이미 두 번의 연장 특혜로 충분하다. 특혜는 또 다른 특혜를 낳을 뿐이다. 원점에서 차분히 재검토 하라.
지금은 빨리 조성하는 것이 중요한 정책과제가 아니라 안전하고 친환경적인 사업추진이 시민적 이익에 더 부합된다고 할 것이다.

유정복 시장은 이중근회장의 술수에 속아 넘어가지 말길 바란다. 만일 유정복시장이 또 다시 연기를 허가해 준다면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부영그룹에게 굴복하는 것이다. 오로지 원칙만이 행정의 신뢰와 인천시민의 이익을 지킬 수 있다. 우리는 부영과 인천시의 연장꼼수에 대해 행동전도 불사할 것임을 강력히 경고하는 바이다.


2017.12.26.
인천평화복지연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7 지방선거제도부터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하고 광역시도 인구증가를 고려한 광역의원 정수를 조속히 확정하라! 관리자 2018.01.23 155
316 인천광역시 기초의회 선거구획정 인천시민 요구조사 결과 file 관리자 2018.01.18 160
315 평화의 물꼬 튼 남북대화,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노력으로 이어지길 바란다. 관리자 2018.01.10 172
314 남북 대화재개 환영, 바다 위 개성공단 - 서해5도 해상파시 추진해야. file 관리자 2018.01.04 104
313 유정복시장의 부영 특혜연장, 규탄한다! file 관리자 2018.01.02 174
» 이중근회장의 인천시 방문, 연기위한 수순 밟기인가? file 관리자 2017.12.26 174
311 자치법규 위반한 외유성 해외연수, 연수구의원들은 공개 사과하고 전액 환수하라! file 관리자 2017.12.17 743
310 법정시한 넘긴 기초의회 선거구 획정, 국회는 12월 임시회에서 지방선거제도 개혁하라!! 인천시는 조속히 공청회를 개최하라 관리자 2017.12.13 151
309 특성화고 산업체 파견 현장실습 폐지하고, 대안적인 직업교육 제대로 마련하라!! 관리자 2017.12.13 70
308 부영의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 연기, 더 이상 안 된다 ! 관리자 2017.12.13 178
307 시의회 예결위의 고교 무상급식 논의를 당장 중단하라 관리자 2017.12.11 58
306 부평미군기지 다이옥신 등 맹독성폐기물, 주한미군이 책임지고 반출처리하라! 관리자 2017.12.08 49
305 「인천사회복지총연대」 출범 기자회견문 관리자 2017.12.07 62
304 유권자에게 아무것도 하지 말라는 총선넷 유죄판결, 즉시 항소. file 관리자 2017.12.04 130
303 [공개면담요청서] 유정복 인천시장님. 충분한 시민의견수렴 과정을 통해 경인고속도로 일반화구간 계획을 수립해 주십시오. 관리자 2017.12.01 64
302 인천 LNG사고, 근본 해결방안 모색을 위한 토론회(11월 29일 오전 10시) file 관리자 2017.11.28 139
301 인천시의회는 인천복지재단 설립 및 운영에 관한 조례(안)을 보류시켜라! file 관리자 2017.11.27 146
300 반복되는 LNG 사고, 연수구 주민 불안해 못살겠다. 상설적 민관 주민안전 감시단 구성하라! file 관리자 2017.11.19 179
299 인천시 여객선 요금 시내버스 요금화 촉구 기자회견 안내 file 관리자 2017.11.19 122
298 몰카판사 약식기소는 법조계 제 식구 봐주기 적폐행태 file 관리자 2017.11.16 138
인천광역시 남동구 용천로 208 (26-3번지) 711호
전화 : 032-423-9708    팩스 : 032-714-3968
COPYRIGHT ⓒ 인천평화복지연대 ALL RIGHT RESERVED.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