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보도자료

  • home
  • 보도자료

보 도 자 료 
 

○ 발  신 : 인천평화복지연대

○ 수  신 : 각 언론사
○ 일  시 : 2020.03.25
○ 제  목 : 인천내항 1.8부두 공공재생을 위한 시민행동 발족
○ 연락처 : 신규철 정책위원장(010-4909-5747) 

 


인천내항 1.8부두 공공재생을 위한 시민행동 발족선언문
 


1883년 개항한 인천항은 영욕의 한국 근현대사와 함께 한 역사적 장소이다. 잡초가 우거진 갯벌지대를 매립해 조성한 인천항을 통해 온갖 근대 문물과 사람들이 오가면서 조선은 지구촌 세계로 나아갔다. 제국주의 국가로 팽창한 일제의 식민지 침탈에 맞서 청년 백범을 비롯한 조선 민중들의 피땀으로 건설한 인천축항은 이후에도 줄곧 노동자의 고된 노동을 통해 만들어진 물건을 실어 나르는 수출입 항구로, 한국의 비약적인 경제 도약에 견인차 역할을 한 곳이다.
 
1974년 동양 최대의 갑문식도크를 갖추고 조성한 인천내항 1~8부두는 1970~80년대 고도압축 성장기의 심장지대였다. 그러나 국내 최대 공업지대의 하나였던 경인공업지대를 끼고 서해안 제일의 수출입 전용 무역항으로 운영한 내항은 경제적 부를 가져다주었지만, 인천이 간직한 역사와 문화를 돌볼 틈도 없이 공해도시와 산업도시로 일그러지는 그림자를 남겼다. 인천내항을 통해 오고갔던 고철과 목재, 온갖 잡화물들로 인하여 개항 이래의 역사를 간직해온 중구 일대는 뽀얀 먼지로 뒤덮이고 항만의 소비유흥지대로 겨우 숨 쉬다가 인천의 도심이 이동하면서 오랫동안 구도심이라는 오명을 받게 되었다.
 
21세기에 접어들어 세계 해운항만의 추세가 대형 컨테이너선과 크루즈선 등으로 경쟁하는 시대가 된 지 오래다. 갑문식 도크를 통해 시간과 비용을 들여 입출항 해야 하는 인천내항의 기능이 나날이 쇠퇴하고 있다. 국가에서도 이를 미리 내다보고 전국항만계획과 인천항기본계획 등을 통해 인천항의 기능을 신항과 북항, 남항 등으로 이전하는 기능재배치를 통해 인천내항은 원도심 중구와 연결되는 시민친수항만으로 조성하도록 방향을 결정지은 지도 오래다. 그런데 왜 인천내항의 올바른 재생은 십 수 년째 실현되지 못하고 있는가?

항구가 형성되고 발전되어온 역사적 과정에서 알 수 있듯이 인천내항은 노동자들의 피땀과 중구지역주민들의 희생 위에서 국민경제 발전과 국가의 성장을 위해 사용해왔던 곳이다. 이제는 인천 내항을 이로 인해 희생을 당한 시민들과 국민들에게 공공재로 온전히 돌려줘야 한다. 그러나 인천내항은 재개발사업 고시가 이루어진 이후에도 특정 공기업이나 소수 경제 주체들에 의해 독점되고 있다. 이제 더 이상 인천내항을 특정 기관과 세력들의 이익을 위해 독점적으로 사용하는 공간으로 이용하도록 방관할 수 없다. 공공성을 최우선 가치로 삼아야 하는 정부와 인천시, 그리고 인천시민들이 나서서 아름답게 만들어 미래세대들에게 물려줘야 한다.
 
우리 인천시민들은 이를 위해 ‘인천내항1.8부두 공공재생을 위한 시민행동’을 구성하고 이를 위해 집중적인 활동을 전개할 것이다. 도시의 주인은 시민이며, 시민들은 도시에 대한 주권자로서의 권리를 갖는다. 우리는 시민들과 함께 당당히 공공성에 입각한 내항의 바람직한 재생을 위해 노력할 것이다.
 

2020. 3. 25
인천내항 1.8부두 공공재생을 위한 시민행동

가톨릭환경연대, 강화도시민연대, 교육•문화연구 local+, 남북평화재단경인본부, 노동희망발전소, 노후희망유니온인천본부, 네모회(한국사회문제연구모임), 다인아트, 도시자원디자인연구소, 동인천1구역발전협의회, 문화인천네트워크, 미추홀학부모넷,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인천지부, 복숭아꽃, 비평그룹 시각, (사)시민과대안, (사)인천민예총, 생명평화포럼, 실업극복국민운동인천본부, 스페이스빔,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인천지부, 인천감리교사회연대, 인천녹색연합, 인천내항살리기시민연합, 인천도시공공성네트워크, 인천민중교회운동연합, 인천비정규노동센터, 인천시민사회단체연대, 인천여성노동자회, 인천여성민우회, 인천자바르떼, 인천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인천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 인천평화복지연대, 인천환경운동연합,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인천지부, 중동구평화복지연대, 지역사회와함께하는사제연대, 청솔의집, 커뮤니티씨어터 우숨, 평등교육실현을위한인천학부모회, 함께걷는길벗회, 희망을만드는마을사람들, 함께걸음인천장애인자립생활센터, 홍예門문화연구소 * 총45단체(2020년 3월 25일 오전기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85 후보 단일화 거부, 더불어민주당은 책임져야 할 것! 관리자 2020.04.03 92
584 [공동]위성정당 묵인, 선거보조금 황당 지급, 선관위를 규탄한다 관리자 2020.04.01 6
583 보도자료]통합당은 ‘인천 촌구석?’ 막말한 정승연 후보의 공천을 취소하라. 관리자 2020.04.01 87
582 공동]북한의 코로나19 대응 가로막는 과도한 대북 제재 즉각 완화 혹은 중단하라 file 관리자 2020.03.31 97
581 (연수)연수구 마을공동체,  13개 지역아동센터 아동∙청소년 가정에 행복꾸러미 전달 file 관리자 2020.03.30 67
580 (공동)민경욱 후보 시민낙선운동으로 반드시 심판할 것! file 관리자 2020.03.30 156
579 민경욱 의원은 후보직에서 자진 사퇴하라! file 관리자 2020.03.26 169
578 인천평화복지연대 온라인 정기총회 개최 file 관리자 2020.03.26 86
» (공동)인천내항 1.8부두 공공재생을 위한 시민행동 발족선언문 관리자 2020.03.25 6
576 (공동)비례위장정당 더불어시민당과 미래한국당 해산하라! 관리자 2020.03.25 5
575 (공동)위헌적인 비례위성정당을 즉각 해산하라 관리자 2020.03.25 3
574 인천평화복지연대 정기총회,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온라인으로 개최 관리자 2020.03.24 103
573 인천시는 코로나19로 위기에 처한 시민을 위한 ‘재난지원소득’을 즉각 지급하라 file 관리자 2020.03.24 91
572 (서구)환경부는 수도권매립지 연장위한 연구용역을 즉각 중단하라. file 관리자 2020.03.23 3
571 (공동) 코로나 사태 극복을 위한 노동·시민사회의 제언​ 관리자 2020.03.18 6
570 지방의회 의정활동 평가 보고서 『우리동네 의원들은 얼마나 일하고 있을까』 발행 관리자 2020.03.18 0
569 부영그룹 송도 개발사업에 대한 인천시 특혜, 감사원 감사청구 한다! file 관리자 2020.03.17 244
568 분노하자. 참여하자. 희망하자 <2020총선시민네트워크 발족선언문> 관리자 2020.03.13 10
567 해양수산부는 내항 1.8부두를 인천시민들에게 전면 개방하고 2021년 국비 예산 편성하라! 관리자 2020.03.12 9
566 보도자료]인천항만공사 사장, 또 해수부 낙하산 실망스럽다. 관리자 2020.03.11 128
인천광역시 남동구 용천로 208 (26-3번지) 711호
전화 : 032-423-9708    팩스 : 032-714-3968
COPYRIGHT ⓒ 인천평화복지연대 ALL RIGHT RESERVED.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