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보도자료

  • home
  • 보도자료

공 동 보 도 자 료

발 신 : 인천지역 28개 시민사회단체

수 신 : 각 언론사

일 시 : 2021년 11월 11일

제 목 : 300만 인천시민 무시·망언 신창현 수도권매립지공사 사장은 사퇴하라!

연락처 : 이광호 인천평화복지연대 사무처장 010-8826-6188

300만 인천시민 무시·망언

신창현 수도권매립관리공사 사장은 사퇴하라!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역할 망각한 채 매립지 영구사용 주장,

신 사장의 뒷배는 환경부 장관?

 

1. 신창현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사장은 11월 4일 한 언론 칼럼을 통해 수도권의 쓰레기 처리를 위해 인천시의 고통 분담이 필요하다며 수도권 매립지 연장 사용을 주장했다. 이는 수도권매립지 종료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인천시민들을 무시한 망언이다. 인천시민사회는 300만 인천시민을 무시한 신 사장의 사퇴를 강력히 요구한다.

 

2. 신 사장은 4일 ‘수도권 매립지 현실적인 대안은’이라는 칼럼의 제목으로 수도권 환경공동체를 주장하며 ‘인천시민의 피해를 이유로 서울시와 경기도의 쓰레기 처리를 중단하는 것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또 신 사장은 특별지원금과 2배 늘어나는 주민지원금을 수도권매립지 주민들에게 지원하고 매립장 잔여 부지를 사용하는 것이 현실적인 대안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또 신 사장은 ‘경기도가 행정구역인 제 4매립장을 먼저 사용하는 대안은 어떨까.’라며 3매립장을 넘어 수도권매립지 영구사용까지 주장하고 있다. 이는 매립지 종료와 환경정의 실현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300만 인천시민을 무시한 망언이다. 수도권 매립지에 대해 첨예한 논쟁이 되는 가운데 신 사장의 망언이 나온 것은 신 사장의 뒷배가 든든하기 때문인가?

 

3. 신 사장의 망언은 예견된 것이었다. 신 사장은 경기도 의왕시장과 경기도를 지역구(의왕·과천)로 둔 국회의원 출신이다. 이에 신 사장은 정치권 낙하산 논란과 함께 매립지 연장 여론은 만들기 위해 온 인사라는 의혹과 우려가 일었다. 신 사장은 그동안 제기된 우려를 이번 칼럼을 통해 이와 같은 의혹을 사실로 증명해 준 것이다. 환경부는 수도권 매립지 종료를 위해 인천·경기·서울을 중재해야 할 위치에 있다. 신 사장은 환경부 산하 기관장으로의 위치를 망각하고 경기·서울의 입장을 대변하는 망언을 한 것이다. 이에 인천시민들은 수도권매립지 공사 사장으로 자격이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4. 신 사장의 주장대로면 인천시민들은 한강을 통해 떠내려오는 바다쓰레기로 인한 피해, 서울·경기지역의 전력을 생산하는 영흥화력발전소로 인한 피해, 서울로 가는 물류를 책임져온 경인고속도로로 인한 피해 등 서울을 위해 존재해온 온갖 환경피해를 참아야 한다. 우리는 서울을 위해 인천시민들이 언제까지 고통을 감내해야 하는지 오히려 신 사장에게 묻고 싶다. 인천시민들은 수도권매립지 2025년 종료를 위해 소각장 건립 추진·친환경 자체매립지 조성·자원순환을 위한 범시민운동 등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 신 사장은 300만 인천시민들의 이런 노력을 무위로 돌리는 망언을 한 것이다. 인천시민들은 신창현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사장의 석고대죄와 사퇴를 강력히 요구한다. 인천시민사회는 수도권매립지공사가 자원순환정책의 대전환을 만들어 가고 있는 인천시민들과 함께 하는 공공기관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강력히 투쟁할 것이다.

 

 

2021. 11. 11

 

참여단체(가나다순 / 28개 단체)

강화체험관광교육협의회 바르게살기운동 인천광역시협의회 인천YMCA 인천YWCA 인천경영자총협회 인천광역시사회복지사협회 인천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인천광역시새마을회 인천광역시 소상공인연합회 인천광역시여성단체협의회 인천광역시주민자치연합회 인천광역시지역사회보장협의체 인천노사모 인천도시농업네트워크 인천사랑운동시민협의회 인천상공회의소 인천시민사회단체연대 인천여성연대 인천의용소방대 인천지방변호사회 인천지속가능발전협의회 인천주니어클럽 인천참여예산네트워크 인천평화복지연대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인천지역본부 청소년인권복지센터내일 평화도시만들기인천네트워크 한국노동조합총연맹인천지역본부 한국자유총연맹인천광역시지부

 

 

* 참고 - 신창현 사장 칼럼  [비즈 칼럼] 수도권매립지 확보 현실적 대안은 | 중앙일보 (joongang.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48 인천~제주 여객선 재취항, 국민 공개안전 검증하라. file 관리자 2021.12.06 156
847 [공동]기후위기시대 전환도시 인천을 위한 2022년 대통령 선거공약 제안 file 관리자 2021.12.01 61
846 [중동]허인환 동구청장은 코로나 위기속 치적홍보 대규모 걷기행사 즉각취소하라! 관리자 2021.12.01 70
845 [계양] 계양구 ‘주민자치회 정수 축소’ 개악 자치도시위원회 규탄한다! file 관리자 2021.11.29 61
844 [계양] 계양구 주민자치회 정수 축소 조례 개정 반대! file 관리자 2021.11.25 10
843 정부와 국회는 소상공인들의 외침을 외면하지 마라! file 관리자 2021.11.23 145
842 연평포격사건 11주기 시민추모제 file 관리자 2021.11.21 113
841 [공동]29개 시민사회·인천시·인천시의회 전국 최초 민관공동으로 인천지역 대선공약 선정, 여야 대선캠프에 전달·초당적 협력과 실현 요청. 관리자 2021.11.16 13
840 [공동]국회 정개특위, 표의 비례성 왜곡하는 지방의회선거제도 개혁 등에 적극 임해야 관리자 2021.11.12 5
839 [공동]군비증강 중단과 국방예산 삭감으로 노동자, 민중을 위한 민생예산을 확충하라! 관리자 2021.11.12 13
838 인천시 코로나19 대책 취약계층 두텁게 지원은 없어 아쉽다. 관리자 2021.11.11 54
837 [공동]대법원 2016총선넷 낙천낙선운동 유죄판결, 시민단체 대법원 판결 규탄 file 관리자 2021.11.11 62
» [공동]300만 인천시민 무시·망언 신창현 수도권매립지공사 사장은 사퇴하라! file 관리자 2021.11.11 132
835 [중.동구]동구청은 동구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센터장 상근원칙’ 준수하라!! file 관리자 2021.11.10 42
834 [남동]남동구는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위탁협약 즉각 해지하라! 관리자 2021.11.09 22
833 [공동]인천내항 1‧8부두 재개발, 민간의 ‘과도한 개발이익’ 환원방안 마련해야!  file 관리자 2021.11.08 40
832 [보도자료] 남촌산단반대대책위 ‘남촌산단 반대 시민행동의 날’ 성황리에 개최 file 관리자 2021.11.08 13
831 [공동]기후정의를 위한 세계 행동의 날 맞아 2030 석탄발전 없는 인천을 위한 걷기 대회와 1인 시위 진행 관리자 2021.11.08 21
830 [취재요청]남촌산단 반대 시민행동의 날 개최 관리자 2021.11.05 59
829 인천시 일상회복지원금 지급 과연 적절한가? 긴급토론회 열려 file 관리자 2021.11.04 61
인천광역시 남동구 용천로 208 (26-3번지) 711호
전화 : 032-423-9708    팩스 : 032-714-3968
COPYRIGHT ⓒ 인천평화복지연대 ALL RIGHT RESERVED.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