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보도자료

  • home
  • 보도자료


      인천계양평화복지연대
 주소 : 인천광역시 계양구 게양대로 132 4층
 전화 : 032)544-0615           전송 : 032)544-0610
 메일 : chonow@daum.net      홈페이지 : http://ipwn.or.kr

 

보 도 자 료
발  신 : 인천계양평화복지연대
수  신 : 각 언론사 사회부
일  시 : 2019년 1월 14일
제  목 : 계양구의회는 공개 사과하고 연수비 전액 반납하라!
연락처 : 계양평화복지연대 부대표 조현재 (032-544-0615 / 010-2322-6692)


계양구의회는 공개 사과하고 연수비 전액 반납하라!
공개 사과와 조건 없는 연수비 전액 반납만이 문제 해결을 위한 선제 조건
공무국외여행 제도 개선으로 근본적인 문제 해결에 나서야

 

1. 계양구의회 자치도시위원회(위원장 조성환)가 해외연수를 강행하더니 지난 1월10일 출국하고 이틀만인 1월12일 저녁에 조기 귀국했다. 계양평화복지연대는 계양구의회 자치도시위원회의 해외연수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보완조치와 제도 개선을 선행한 후 공무국외여행을 추진할 것을 수차례 요구했지만 이를 묵살하고 해외연수를 강행하더니 계양구민의 비판 여론을 의식해 조기 귀국한 것이다.
 이는 계양구의회가 스스로 관광성 여행임을 인정한 것으로 계양구민 앞에 공개 사과하고 연수비 전액을 반납해야 할 것이다.

 

2. 하지만 최근 언론 보도를 통해 접한 계양구의회의 행태는 문제의 심각성은 물론 계양구민의 민심을 조금도 헤아리지 못하고 있다. 계양구의회 윤환의장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정당한 공무였으나 예천군의회 사건으로 불똥이 옮겨 붙어 억울하다.’라거나 ‘계양구민의 항의 전화나 네티즌들의 악플로 인해 연수에 참여한 의원들이 스트레스를 받아 연수를 정상적으로 진행할 수 없었다.’라는 발언으로 계양구민을 더욱 분노하게 하고 있다. 스트레스를 받은 당사자는 계양구의회 의원들이 아니라 유권자인 32만 계양구민 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3. 계양평화복지연대는 계양구의회의 해외연수 파문이 조속히 마무리되는 길은 계양구의회의 진심어린 공개사과와 자치도시위원회의 해외연수비 전액 반납이 선행되어야 해결될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계양구의회는 공개 사과와 연수비 반납이 선행된 후 공무국외여행 제도의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한 제도 개선 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4. 1월15일로 예정되어 있는 계양구의회 의원 총회를 통해 계양구민의 입장에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이 모색되기를 바라며 이러한 요구가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1인 시위를 시작으로 계양평화복지연대는 계양구민과 함께 할 수 있는 모든 방안을 강구해 해당의원들에 대한 사퇴운동을 전개할 것이다.  
 


2019년 1월 14일
인천계양평화복지연대 (대표 박만옥)

 

* 이 자료는 인천평화복지연대 홈페이지(www.ipwn.or.kr)에서 원문으로 다시 볼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68 소통을 통한 인천부흥을 염원하는 인천평화복지 창립후원콘서트 <통人흥仁> 개최 file 관리자 2015.11.11 317
967 서구의회 의원 주민혈세로 해외연수 빙자, 또 다시 동유럽 유명 관광지로 떠나 file 관리자 2015.11.11 482
966 원칙과 소통 없는 예산 편성! 사회갈등 조장하는 인천시를 규탄한다! 관리자 2015.11.11 269
965 2016년도 인천시 예산(안)에 대한 입장 관리자 2015.11.11 393
964 연평도 포격사건 5주기 토론회 ‘NLL과 연평도주민의 삶’ 개최 file 관리자 2015.11.19 374
963 - “STOP! 매립지 연장! NO! 쓰레기봉투값 폭등!” 기자회견(11월25일, 수, 오전11시) file 관리자 2015.11.24 344
962 STOP! 수도권매립지 연장 & NO! 쓰레기봉투값 폭등 관리자 2015.11.25 302
961 인천시는 시민단체의 공사∙공단 사외이사 참여 보장하라 관리자 2015.11.27 344
960 인천 남동구 분뇨 무단추기 사건 은폐 위기에 놓여 file 관리자 2015.12.02 515
959 뇌물공여 의혹까지 확대된 분뇨 무단투기 관련자를 즉각 구속 수사하라! file 관리자 2015.12.07 317
958 인천일보 부적절한 사장 선출 사태 김정섭 회장이 책임져라. file 관리자 2015.12.10 525
957 유정복 시장은 인천일보사태 권언유착의혹 공식 해명하라. 관리자 2015.12.14 423
956 <취재 및 보도요청> 수도권 매립지 연장과 반입료 가산금 징수 행정소송 기자회견 file 관리자 2015.12.28 417
955 <기자회견문> 인천시 일방독주 수도권매립지 연장 법적으로 제동 건다. file 관리자 2015.12.29 285
954 정부는 보육대란과 지방교육재정파탄 해결을 위한 사회적 합의기구를 구성하라! file 관리자 2016.01.14 338
953 인천공항 수하물 지역사태에 대한 합동조사단의 중간조사결과 발표에 대한 인천시민사회의 입장 관리자 2016.01.14 307
952 방문객 배삯 지원 중단! 허울뿐인 인천시 섬 활성화 프로젝트 file 관리자 2016.01.18 485
951 인천가치재창조 범시민네트워크에 불참을 선언한다! 관리자 2016.01.20 281
950 인천시민들이 한일 일본군‘위안부’ 합의 무효와 정의로운 해결을 위한 인천시민행동에 나선다. 관리자 2016.01.23 301
949 검단 스마트시티 MOA, 화려한 협약식보다 내실이 중요하다!   file 관리자 2016.01.25 357
인천광역시 남동구 용천로 208 (26-3번지) 711호
전화 : 032-423-9708    팩스 : 032-714-3968
COPYRIGHT ⓒ 인천평화복지연대 ALL RIGHT RESERVED.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