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보도자료

  • home
  • 보도자료

인천시의 내항 1,8부두 개방 예산 편성을 환영한다!

 

인천시가 코로나19 위기극복과 지역현안 해결을 위한 제2회 추경으로 총 5,012억원 편성하면서 내항 1,8부두 대시민 개방을 위한 예산 27억 원을 편성했다는 소식이다. 내항 즉시 개방을 지속적으로 요구해온 인천내항시민행동은 인천시의 내항개방을 위한 적극적인 예산편성을 환영한다. 

 

2015년 윤진숙 전 해양수산부 장관이 내항재개발을 천명하고 대시민 개방을 언급한 지 수년이 지났지만 인천내항은 여전히 인천시민들을 거부하는 철책으로 둘러싸여 있다. 해양수산부가 고시한 ‘인천항기본계획 수정계획’에 따라 내항1,8부두의 항만구역 폐지는 당연히 내항1,8부두에 대한 전면적인 대시민 개방으로 이어져야 했다. 그러나 인천항만공사는 여전히 자사 이기주의에 매몰돼 내항1,8부두를 독점하려 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인천시가 27억원의 예산을 편성하여 인천내항 개방에 나선 것이다. 늦은 감이 있지만 이제라도 적극적으로 나선 것은 인천내항개방을 염원한 300만 인천시민들에게 반가운 소식이다.

 

최근 부산 북항재개발사업은 고밀도의 생활형 숙박시설 난립으로 주민들로부터 지탄을 받고 있다. 공공적으로 진행되어야 할 항만재개발이 본질을 벗어나 이윤추구로 전락하자 부산시민들의 ‘북항 막개발 반대 시민모임’을 결성해 반대운동에 나섰다. 인천항만공사 경영진은 더이상 부산 북항재개발과 같은 사례를 쫒으려는 시도를 중단하고 인천시민들에게 바다를 되돌려주는 대시민 개방에 적극 협조해야 한다. 

 

내항 1,8부두의 대시민 개방은 지난 45년간 산업항만으로 찌든 중구 원도심을 살리고 인천 원도심의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도시경쟁력을 향상시키는 첫걸음이다.

인천시의 1,8부두 대시민 개방예산 편성을 계기로 인천의 정치권도 함께 나서야 한다. 내항재개발 사업이 막개발 사업이 되지 않고 공공성에 기반해 후손들에게 인천해양복합문화지구로 물려줄 수 있도록 힘을 보태야 한다.

 

인천시와 중구청은 철책 제거 및 개방 행사를 시민들과 함께 준비하는 한편, 내항 주변 지역에 우후죽순처럼 허가된 고밀도 난개발이 더 이상 허용해서는 안 된다. 청년 김구 선생이 노력해 만들어놓은 내항 1부두를 주변 지역이 난개발되면 경관훼손은 물론 내항의 역사문화적 가치마저 훼손될 수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민선7기 인천시정부의 반환점인 7월 1일을 기해 내항 1,8부두가 시민들에게 개방되기를 학수고대하고 기다릴 것이다. 

 

2020년 6월 5일

인천내항 1,8부두 공공재생 시민행동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공동]인천시의 내항 1,8부두 개방 예산 편성을 환영한다! 관리자 2020.06.05 3864
967 시민불안해소 위해 인천지하철2호선 탈선사고 진실을 밝혀야 한다. file 관리자 2016.08.09 3385
966 새누리당은 세월호 참사 책임자 예비후보 배준영을 공천에서 배제 시켜라! file 관리자 2016.03.17 2750
965 부적격 후보로 평가된 후보 6명 낙선 file 관리자 2020.04.16 2182
964 취재보도요청> 세월호 3주기 추모 인천지역 행사 file 관리자 2017.03.29 1985
963 보도자료> 2017대선주권자인천행동발족 기자회견(4.6. 오전11시, 인천시청 앞) file 관리자 2017.04.06 1933
962 인천시장은 급히 추진되는 월미궤도차량 도입을 재검토 하라. file 관리자 2017.04.18 1868
961 취재요청> 2017대선 주권자 인천행동 발족 기자회견(4.6. 목. 오전11시) file 관리자 2017.04.05 1866
960 정부는 특별교부세를 신속하고 충분히 확보해 소래어시장 화재사건 대책을 마련하라. file 관리자 2017.03.19 1667
959 공천부적격 후보는 자진사퇴하라. file 관리자 2018.04.12 1529
958 계양]계양구의회는 공개 사과하고 연수비 전액 반납하라! 관리자 2019.01.14 1294
957 [공동] 정부여당은 재정 끼워맞추기식 분권 추진 중단하라 file 관리자 2021.02.23 1153
956 [논평] 판문점 선언, 한반도 평화∙통일의 대전환을 이루다 file 관리자 2018.04.27 1075
955 김경선 인천시의원과 김형도 옹진군의원 간 폭행사건에 대한 성명 file 관리자 2016.01.31 855
954 자치법규 위반한 외유성 해외연수, 연수구의원들은 공개 사과하고 전액 환수하라! file 관리자 2017.12.17 849
953 해경 이전 방치한 실세국회의원 윤상현(남구을) • 황우여(연수구) 의원 낙천-낙선 촉구 기자회견 file 관리자 2016.01.27 835
952 서구]서구지역화폐발행 및 기금설치조례 개악에 대한 규탄 성명 관리자 2019.03.07 680
951 안전문제 해소 없이 제2외곽 순환 고속도로 지하터널공사 재착공 불가! file 관리자 2016.05.04 667
950 인하대 최순자 총장 슈퍼갑질 사건, 진정성 있게 당사자에게 공개 사과하라. 관리자 2016.04.26 662
949 2016총선넷 인천유권자위원회 시민컷오프 대상 발표 file 관리자 2016.03.15 637
인천광역시 남동구 용천로 208 (26-3번지) 711호
전화 : 032-423-9708    팩스 : 032-714-3968
COPYRIGHT ⓒ 인천평화복지연대 ALL RIGHT RESERVED.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