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보도자료

  • home
  • 보도자료

 

취재 및 보 도 요청

발 신 : 인천평화복지연대

수 신 : 각 언론사

일 시 : 2023. 9. 13

제 목 : 인천시는 월미도주민희생을 인천상륙작전 기념사업에 이용하려하나?

연락처 : 이광호 사무처장 / 010-8826-6188

 

인천시는 월미도 주민 희생을 인천상륙작전 기념사업에 이용하려하나?

- 인천시 월미도주민희생위령비 옆에 상륙작전군인 새겨진 전승기념 홍보?

- 공식 사과와 귀향대책 빠진 위령비 추모는 요식행위

 

photo_2023-09-13_12-09-23.jpg

 

 

1. 인천시가 인천상륙작전 기념행사를 확대해 추진하는 가운데 15일 월미도원주민희생자위령비 헌화를 계획하고 있다. 유정복 인천시장의 위령비 헌화가 진정성 있는 행보인지, 인천상륙작전 대규모기념화에 대한 비판을 물타기 하려는 요식행위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월미도 원주민들의 희생에 대한 공식적이고 진정성 있는 사과와 귀향에 대한 대책이 빠졌기 때문이다.

 

2. 월미도 원주민들은 1950년 9월 인천상륙작전 과정에서 미군의 폭격으로 100여명이 희생되고 생존한 주민들은 월미도에서 쫓겨났다. 월미도 주민들의 공통된 진술에 따르면 1951년 표양문 인천시장은 주민들에게 ‘미군 철수 후 다 돌아가게 해주겠다’고 약속을 했다. 하지만 1971년 미군이 월미도에서 철수하고 해군이 다시 주둔하고, 2001년 인천시가 해군으로부터 매입 후 월미공원이 조성되었다. 이에 분노한 월미도원주민들과 인천시민사회는 농성을 시작하고 월미도원주민들의 귀향을 위한 노력을 해왔다. 진실 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 2008년 미군의 폭격으로 인한 사건이라는 진실이 밝혔고, 2022년 진실규명 결정 사건에 대해 배상·보상 법안 제정을 국회와 정부에 권고했다. 하지만 73년이 되도록 월미도 원주민들의 희생에 대해 미군·정부·지자체 등은 진정성 있는 사과는 단 한 차례도 없었다.

 

3. 인천시는 인천상륙작전 기념행사를 올해는 27억원, 내년은 30억원 이상으로 추진하고 있다. 전쟁을 관광 상품화하고 인천을 전쟁도시로 이미지화한다는 것에 대한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인천시는 평화와 화합의 도시를 위한 행사로 만들겠다며 15일 월미도원주민희생자위령비에 헌화를 계획 중이다. 이 헌화식에 이종호 해군참모총장과 김계환 해병대사령관의 참여도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 헌화식이 과연 진정서 있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첫째, 헌화에 앞서 미군·정부·국방부·지자체에서 월미도 원주민에게 공식적이고 진정서 있는 사과가 빠졌기 때문이다. 둘째, 월미도 원주민들의 귀향을 위한 구체적인 대책을 위한 계획이 없기 때문이다. 이 두 가지가 헌화식에 앞서 이뤄지지 않는다면 단순히 인천상륙작전을 기념하는 것에 월미도 주민들의 희생을 이용하는 것에 불과하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지난 12일 월미도원주민 귀향대책위가 주최한 추모행사에 참석하지도 않았다. 심지어 인천시는 추모행사에 위령비 옆에 인천상륙작전을 하는 군인들의 동상 사진이 새겨진 인천상륙작전을 홍보하는 현수막을 설치했다. 이 현수막은 인천시장의 헌화식에 사용될 예정이다. 이는 유정복 시장의 헌화식이 진정성 있는 행보라기보다는 주민들의 희생을 인천상륙작전기념화에 활용하는 요식행위임을 증명해주는 것이다.

 

4. 월미도 원주민들은 ‘우리도 인천시민이고 대한민국 국민이다’라고 외치고 있다. 월미도 희생자들에 대해 지자체와 정부의 책임 있는 태도를 단 한 번도 본 적이 없기 때문이다. 인천상륙작전을 기념화하는 국민 세금이 30억 원 쓰이는 것과 월미도원주민들의 희생을 추모하기 위한 지자체의 비용이 2천만 원인 것에 비교해 보아도 인천시의 태도를 짐작해볼 수 있다. 인천시가 인천상륙작전을 진정한 평화와 화합의 행사를 만들겠다면 유정복 시장은 정부를 대신해서라도 월미도 희생자들에 대한 진정성 있는 공식 사과와 귀향대책을 우선하기 바란다.

 

2023. 9. 13

인천평화복지연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66 평화복지포커스 <인천내항 1·8부두와 내항재개발 현황과 과제> 관리자 2024.05.20 17
965 인천시는 송도복합개발 지역 건설업체 홀대 철저히 조사·감독하라. 관리자 2024.05.09 18
964 글로벌 톱텐시티? 유정복 1호 공약 공식 폐기 선언 관리자 2024.05.08 16
963 인천시 자치경찰위원회, 퇴직 경찰 일자리 되나? 관리자 2024.05.06 10
962 [공동] 거대 양당은 <제22대 총선 10대 인천공약> 채택 공공의대설립 ‘약속’ 지켜야! file 관리자 2024.04.15 10
961 ‘내가 투표하는 이유’ 투표 독려 기자회견 개최 관리자 2024.04.08 3
960 세월호참사10주기, 인천추모문화제 개최(4.13.토. 오후2시) 관리자 2024.04.08 8
959 귀틀막 인천시! 불통 유정복 시장 규탄! 열려라 인천시청! 관리자 2024.03.26 20
958 [공동]인천지역 공공·필수의료 강화를 위한 22대 총선 정책과제 발표 의사 진료거부 중단, 조속한 진료 정상화 촉구 기자회견 관리자 2024.03.20 8
957 공동>세월호 참사 10주기 안녕하십니까, 인천지역 기자회견 관리자 2024.03.13 20
956 윤 대통령 인천민생토론회, 정부 하고 싶은 이야기만 한 불통 발표회 관리자 2024.03.07 9
955 [보도자료]인천시의회 국민의힘 시의원들 허식씨 의장직만 사퇴요구, 의원직 감싸기 돌입했나? 관리자 2024.01.14 39
954 의료취약지 인천의 공공의료 강화 및 공공의대 설립 촉구 인천시민 궐기대회 관리자 2024.01.12 20
953 [공동] 헌법정신 부정하는 허식의장 사퇴촉구 기자회견 관리자 2024.01.08 25
952 [보도자료] 유정복 시장, 영흥화력 조기폐쇄 결국 폐기하나? 관리자 2023.11.30 32
951 [공동] 2024년 인천시 보건 분야 예산(안) 분석 공개 관리자 2023.11.30 15
950 2024년 인천시 사회복지예산 분석보고서 공개 관리자 2023.11.27 52
949 인천시 민선 8기 2024년 예산(안) 중 소통·협치 퇴행 관리자 2023.11.26 11
948 <연평도 포격 13주기 성명> 연평도 포격의 악몽을 다시 꾸게 하는 9.19군사합의 효력정지 중단하라! 관리자 2023.11.22 9
947 인천시의회는 정무부시장 인사검증을 철저히 하라! 관리자 2023.11.21 9
인천광역시 남동구 용천로 208 (26-3번지) 711호
전화 : 032-423-9708    팩스 : 032-714-3968
COPYRIGHT ⓒ 인천평화복지연대 ALL RIGHT RESERVED.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