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보도자료

  • home
  • 보도자료

인하대 조명우 총장의 논문표절 의혹, 이의신청 기각을 규탄한다!

 

- 진실성 없는 인하대 연구윤리진실성위원회의 도 넘은 제 식구 감싸기

- 진실을 밝히기 위해 교육부에 “재조사” 요청할 것...

 

1. 지난 1월 7일 인하대 연구윤리진실성위원회는 한진그룹 족벌갑질경영 청산과 인하대 정상화대책위에서 제기한 조명우 총장의 연구부정행위(표절) 판정결과에 대한 이의신청을 기각했다.

 

진실성위원회는 판정문에서 다음과 같은 기각 사유를 제시했다.

○ 피조사자(조명우 총장) 논문은 교육부 지침 제정 이전에 발표된 것으로 재확인한다.

○ 교육부 「연구윤리 확보를 위한 지침」 제1장 제3조 ②항과 ③항에 의거하여 교육부 지침은 강행규정이 아니며, 대학 자체적으로 규정을 제정 및 개정하도록 권고하는 지침으로써 본교 규정은 ‘상위규정 위반’에 해당하지 않는다.

○ 인하대학교 「연구윤리진실성 위원회의 설치 운영에 관한 규정」 제12조 제3호는 사문화된 조항이 아니며 현행 적용되는 규정으로 이에 근거하여 판정한다.

 

2. 대책위는 지난해 11월 6일 보도자료를 통해 인하대 연구윤리진실성위원회의 잘못된 판정 근거에 대해 명백하게 문제제기한 바 있다.

 

교육부의 <연구윤리 확보를 위한 지침> 부칙 제2조(소급 적용) 는 “이 지침 시행 이전의 사안에 대해서는 당시의 규정이나 학계에서 통상적으로 적용되는 관례에 따른다.” 로 규정하고 있다. 이 지침에 따르면, 지침 시행 이전(2007.2) 사안의 경우라도 심의대상에서 원천적으로 배제되는 것이 아니라 일단 소급적용하여 조사를 실시하여야 한다. 조사를 통해 해당 행위가 당시 학계의 통상적인 관례에 비춰볼 때, 연구부정행위에 해당하는지 여부를 판단해야 하는 것이다.

 

인하대 진실성위원회 규정 제12조(예비조사의 기간 및 방법) 제3호 ‘제보일이 시효기산일로부터 5년을 경과하였는지 여부’ 조항은 사문화된 조항이다. 상위기관인 교육부의 지침이 2011년에 ‘진실성 검증시효’를 삭제하였으므로 하위 기관인 인하대 규정도 이에 따라 삭제했어야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하대는 지금까지 해당규정을 개정하지 않았다. 오히려 이번 조명우 총장의 제보 건에 대해 문제의 조항을 ‘연구윤리부정행위 여부 검증에 따른 근거 지침’ 에 적용시켰다. 이는 명백한 상위규정 위반이다.

 

3. 이로써 조명우 총장의 연구부정행위 의혹을 인하대 자체적으로 진실을 밝힐 수 없음이 여실히 드러났다. 우리는 인하대가 진리의 전당인 대학의 권위를 스스로 무너뜨린 것을 개탄스럽게 생각한다. 인하대 연구진실성위원회의 학자적 양심과 명예를 저버린 판단에 대해 강력히 규탄한다. 우리는 교육부의 ‘연구윤리 확보를 위한 지침 25조(재조사)’ 에 의거하여 교육부에 재조사를 요청할 것이다. 조명우총장은 자신이 떳떳하다면 총장이라는 권력을 방패막이 삼지 말고 당당히 자신의 결백을 증명하기 바란다.

 

2019. 01. 22

한진그룹 족벌갑질경영 청산과 인하대 정상화 대책위원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85 황교안 당대표의 세월호 추모제 참여는 후안무치 행태 관리자 2019.04.16 124
484 보도자료] '지방소비세 인상에 따른 인천시재정의 실익' 토론회 진행 file 관리자 2019.04.15 220
483 세월호참사 5주기 추모 인천시민들이 함께 한다. 관리자 2019.04.04 24
482 인천시의회는 사전 절차를 무시한 용역예산 3억원 전액 삭감하라. 관리자 2019.03.28 258
481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백지화 촉구 공동기자회견 file 관리자 2019.03.26 49
480 남동] 오용환 의원은 구민앞에 갑질 즉각 사과하라! 관리자 2019.03.26 77
479 영종 삼목석산 개발 관련 서울지방항공청 감사원 감사 청구! file 관리자 2019.03.26 46
478 미추홀] 을사오적 박제순 선정비 방치문제 해결을 통해 역사바로세우기를! 관리자 2019.03.18 229
477 선거제 개혁 답변 국회의원 전수조사 결과, 인천지역 국회의원 13명 중 1명만 답변 file 관리자 2019.03.14 187
476 서구]서구지역화폐발행 및 기금설치조례 개악에 대한 규탄 성명 관리자 2019.03.07 323
475 [성명서] 아쉬운 북미정상회담, 평화를 위한 미래를 준비를 해야 한다. file 관리자 2019.02.28 30
474 인천평화복지연대 정기총회 개최 file 관리자 2019.02.25 47
473 전국의 유권자가 묻는다. 선거제 개혁∙국회 개혁! 국회의원은 응답하라! file 관리자 2019.02.23 132
472 [성명서] 해양수산부의 서해5도 조업규제 개선 환영한다 file 관리자 2019.02.20 11
471 서구]이학재 국회의원 지방의원에게 폭언 논란, 본질은 국회의원의 권위로 지방의원에게 한 갑질 관리자 2019.02.20 17
470 인천대를 비리 대학으로 실추시킨 조동성 총장은 책임지고 사퇴하라. file 관리자 2019.02.14 286
469 인천시는 인천시내 관통하는 기름배관 종합 안전대책 마련하라. file 관리자 2019.01.31 199
468 [취재요청] 서해평화실현을 위한 민관정책 토론회 개최 file 관리자 2019.01.25 59
» 인하대 조명우 총장의 논문표절 의혹, 이의신청 기각을 규탄한다! file 관리자 2019.01.22 258
466 이재현 서구청장 성추행 의혹, 사법당국이 진실을 규명하라! 관리자 2019.01.21 180
인천광역시 남동구 용천로 208 (26-3번지) 711호
전화 : 032-423-9708    팩스 : 032-714-3968
COPYRIGHT ⓒ 인천평화복지연대 ALL RIGHT RESERVED.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