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보도자료

  • home
  • 보도자료

인하대 조명우 총장의 논문표절 의혹, 이의신청 기각을 규탄한다!

 

- 진실성 없는 인하대 연구윤리진실성위원회의 도 넘은 제 식구 감싸기

- 진실을 밝히기 위해 교육부에 “재조사” 요청할 것...

 

1. 지난 1월 7일 인하대 연구윤리진실성위원회는 한진그룹 족벌갑질경영 청산과 인하대 정상화대책위에서 제기한 조명우 총장의 연구부정행위(표절) 판정결과에 대한 이의신청을 기각했다.

 

진실성위원회는 판정문에서 다음과 같은 기각 사유를 제시했다.

○ 피조사자(조명우 총장) 논문은 교육부 지침 제정 이전에 발표된 것으로 재확인한다.

○ 교육부 「연구윤리 확보를 위한 지침」 제1장 제3조 ②항과 ③항에 의거하여 교육부 지침은 강행규정이 아니며, 대학 자체적으로 규정을 제정 및 개정하도록 권고하는 지침으로써 본교 규정은 ‘상위규정 위반’에 해당하지 않는다.

○ 인하대학교 「연구윤리진실성 위원회의 설치 운영에 관한 규정」 제12조 제3호는 사문화된 조항이 아니며 현행 적용되는 규정으로 이에 근거하여 판정한다.

 

2. 대책위는 지난해 11월 6일 보도자료를 통해 인하대 연구윤리진실성위원회의 잘못된 판정 근거에 대해 명백하게 문제제기한 바 있다.

 

교육부의 <연구윤리 확보를 위한 지침> 부칙 제2조(소급 적용) 는 “이 지침 시행 이전의 사안에 대해서는 당시의 규정이나 학계에서 통상적으로 적용되는 관례에 따른다.” 로 규정하고 있다. 이 지침에 따르면, 지침 시행 이전(2007.2) 사안의 경우라도 심의대상에서 원천적으로 배제되는 것이 아니라 일단 소급적용하여 조사를 실시하여야 한다. 조사를 통해 해당 행위가 당시 학계의 통상적인 관례에 비춰볼 때, 연구부정행위에 해당하는지 여부를 판단해야 하는 것이다.

 

인하대 진실성위원회 규정 제12조(예비조사의 기간 및 방법) 제3호 ‘제보일이 시효기산일로부터 5년을 경과하였는지 여부’ 조항은 사문화된 조항이다. 상위기관인 교육부의 지침이 2011년에 ‘진실성 검증시효’를 삭제하였으므로 하위 기관인 인하대 규정도 이에 따라 삭제했어야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하대는 지금까지 해당규정을 개정하지 않았다. 오히려 이번 조명우 총장의 제보 건에 대해 문제의 조항을 ‘연구윤리부정행위 여부 검증에 따른 근거 지침’ 에 적용시켰다. 이는 명백한 상위규정 위반이다.

 

3. 이로써 조명우 총장의 연구부정행위 의혹을 인하대 자체적으로 진실을 밝힐 수 없음이 여실히 드러났다. 우리는 인하대가 진리의 전당인 대학의 권위를 스스로 무너뜨린 것을 개탄스럽게 생각한다. 인하대 연구진실성위원회의 학자적 양심과 명예를 저버린 판단에 대해 강력히 규탄한다. 우리는 교육부의 ‘연구윤리 확보를 위한 지침 25조(재조사)’ 에 의거하여 교육부에 재조사를 요청할 것이다. 조명우총장은 자신이 떳떳하다면 총장이라는 권력을 방패막이 삼지 말고 당당히 자신의 결백을 증명하기 바란다.

 

2019. 01. 22

한진그룹 족벌갑질경영 청산과 인하대 정상화 대책위원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22 2020 도쿄올림픽은 ‘방사능 올림픽’ file 관리자 2019.08.30 100
521 사법부는 부영그룹 이중근 회장의 황제보석 취소하고 재수감 하라! file 관리자 2019.08.28 135
520 인천퀴어문화축제 부평역 북광장 개최를 환영하며 관리자 2019.08.22 120
519 NO 아베 인천행동, 시민선언·거리 캠페인·촛불 집회 시작! file 관리자 2019.08.11 175
518 보도자료] NO아베! NO재팬! 인천행동을 시작한다! 관리자 2019.08.05 212
517 보도자료] 백색국가 명단 제외, 아베 정권 규탄한다!  관리자 2019.08.02 104
516 보도자료] NSIC 불법 토지 매각 방치하는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 대한 공익감사 청구 file 관리자 2019.07.31 135
515 보도자료]인천시가 상수도 혁신위원들 들러리로 만들어 관리자 2019.07.25 156
514 인천시민들 일본 제품 불매운동 폄하하는 조선일보 퇴출운동 시작 file 관리자 2019.07.19 125
513 보도자료] 대책위 사찰과 주민여론조작 인정, 한전은 사죄하라! 관리자 2019.07.17 118
512 취재요청서]일본 제품 ‘NO SELLING NO BUYING’ 인천시민 불매운동 기자회견 관리자 2019.07.17 278
511 인천시의회 수돗물 조사특위 상수도 적폐 해결 기회 마련하길 바란다 file 관리자 2019.07.11 328
510 [보도자료] 평화의 노래가 울려 퍼진 ‘활짝 평화’ 콘서트 성황리에 마무리 file 관리자 2019.07.10 129
509 서구지역 3개 학교 발암물질 근본 원인 파악과 대책 마련하라. file 관리자 2019.07.07 227
508 [보도자료] 인천평화복지연대 후원콘서트 ‘활짝 평화’ 개최 file 관리자 2019.07.02 159
507 [논평] 한반도 평화를 위한 역사적인 판문점 만남을 환영한다. file 관리자 2019.06.30 34
506 보도자료]김종호 대표 30일 동안 단식을 끝낸다. file 관리자 2019.06.19 176
505 인천연료전지(주)의 입장과 제안에 대한 비대위 반박 성명 file 관리자 2019.06.18 80
504 인천연료전지의 시간끌기용 꼼수 절대 용납 못한다! file 관리자 2019.06.14 94
503 4자 협의 파탄시킨 ㈜인천연료전지 규탄한다! file 관리자 2019.06.13 124
인천광역시 남동구 용천로 208 (26-3번지) 711호
전화 : 032-423-9708    팩스 : 032-714-3968
COPYRIGHT ⓒ 인천평화복지연대 ALL RIGHT RESERVED.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