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보도자료

  • home
  • 보도자료

을사오적 박제순 선정비 방치문제 해결을 통해 역사바로세우기를!

 

- ‘을사오적’ 박제순 선정비 인천향교 앞 담장에 14년 동안 방치
- 미추홀구는 비석을 향교 선정비 앞길에 묻어 시민들이 밟고 다닐 수 있게 하길
- 3.1운동 100주년에 치욕의 역사를 바로 세우는 계기로 삼길

 

1. 박제순은 1905년 을사늑약을 체결할 당시 외무대신으로 고종의 비준도 없이 일본 측 특명전권공사 하야시와 '한일협상조약'(韓日協商條約)을 강제 체결하여 ‘을사오적’에 오른 매국노의 대표격인 인물이다. 박제순은 1905년에 이어 1910년에는 내부대신으로 경술국치인 ‘한일병합조약’(韓日倂合條約)에 서명했다. 이 매국행위 이후 그는 일제로부터 자작작위를 받고 중추원고문이 되어 부귀영화를 누렸던 자이다. 이 매국노의 선정비가 인천향교 앞 담장에 14년 동안이나 방치 보관돼 논란이 일고 있다.

 

2. 박제순 선정비 방치문제를 계기로 우리는 후손들에게 물려줄 교육적 가치를 생각해야 된다. 박제순의 비에는  ‘行府使朴公齊純永世不忘碑’(행부사박공제순영세불망비) 라는 내용이 새겨져 있다. 우리가 잊지 말아야 할 것은 매국노의 친일과 매국이 아니라 애국과 독립운동의 저항의 역사이다. 우리는 매국노의 이런 친일의 기록을 영원히 잊지 말아야 할 치욕의 교훈으로 삼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최근 자유한국당이 “해방 뒤 반민특위로 인해 국민이 분열됐다” “논리적으로 5.18이 북한군이 개입한 폭동이었다는 것을 밝혀내야 한다” 등의 역사왜곡 발언을 서슴지 않는 것을 보면서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라는 말을 더욱 절감하게 된다.

 

3. 3.1운동 100주년을 맞이하는 이때, 선조들의 숭고한 독립정신을 올바로 이어받아 이제 치욕의 역사를 바로 세워야할 것이다. 우리는 향교 선정비 앞길에 민족반역자 박제순의 비석을 묻어 시민들이 밟고 다니게 함으로써 자라나는 후세들에게 역사의 준엄함을 일깨워줄 뿐 아니라 살아있는 역사의 교육장으로 삼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미추홀구는 지금 당장 분노한 시민들의 공론을 모으고, 역사바로세우기에 즉각 나설 것을 강력히 촉구하는 바이다.  


3월 18일
인천미추홀구평화복지연대 (대표 천영기)

 

○ 문의 : 천영기 대표 (010-3761-315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87 한전의 특고압선 더 이상 아이들을 병들게 하지 마라 file 관리자 2019.04.25 140
486 인천시 교육감 집무실에 이상한 비상구? 관리자 2019.04.25 146
485 황교안 당대표의 세월호 추모제 참여는 후안무치 행태 관리자 2019.04.16 124
484 보도자료] '지방소비세 인상에 따른 인천시재정의 실익' 토론회 진행 file 관리자 2019.04.15 220
483 세월호참사 5주기 추모 인천시민들이 함께 한다. 관리자 2019.04.04 24
482 인천시의회는 사전 절차를 무시한 용역예산 3억원 전액 삭감하라. 관리자 2019.03.28 258
481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백지화 촉구 공동기자회견 file 관리자 2019.03.26 49
480 남동] 오용환 의원은 구민앞에 갑질 즉각 사과하라! 관리자 2019.03.26 78
479 영종 삼목석산 개발 관련 서울지방항공청 감사원 감사 청구! file 관리자 2019.03.26 46
» 미추홀] 을사오적 박제순 선정비 방치문제 해결을 통해 역사바로세우기를! 관리자 2019.03.18 234
477 선거제 개혁 답변 국회의원 전수조사 결과, 인천지역 국회의원 13명 중 1명만 답변 file 관리자 2019.03.14 187
476 서구]서구지역화폐발행 및 기금설치조례 개악에 대한 규탄 성명 관리자 2019.03.07 334
475 [성명서] 아쉬운 북미정상회담, 평화를 위한 미래를 준비를 해야 한다. file 관리자 2019.02.28 30
474 인천평화복지연대 정기총회 개최 file 관리자 2019.02.25 47
473 전국의 유권자가 묻는다. 선거제 개혁∙국회 개혁! 국회의원은 응답하라! file 관리자 2019.02.23 132
472 [성명서] 해양수산부의 서해5도 조업규제 개선 환영한다 file 관리자 2019.02.20 11
471 서구]이학재 국회의원 지방의원에게 폭언 논란, 본질은 국회의원의 권위로 지방의원에게 한 갑질 관리자 2019.02.20 18
470 인천대를 비리 대학으로 실추시킨 조동성 총장은 책임지고 사퇴하라. file 관리자 2019.02.14 286
469 인천시는 인천시내 관통하는 기름배관 종합 안전대책 마련하라. file 관리자 2019.01.31 199
468 [취재요청] 서해평화실현을 위한 민관정책 토론회 개최 file 관리자 2019.01.25 59
인천광역시 남동구 용천로 208 (26-3번지) 711호
전화 : 032-423-9708    팩스 : 032-714-3968
COPYRIGHT ⓒ 인천평화복지연대 ALL RIGHT RESERVED.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