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보도자료

  • home
  • 보도자료

발  신 :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인천지부, 인천평화복지연대
수  신 : 각 언론사 
일  시 : 2021.03.15
제  목 : 인천시의회는 분권정신 담긴 자치경찰제 조례를 제정하라.
연락처 : 한필운 사무처장(010-5370-0815) 장재만 사무국장(010-2363-0318)

 

 

인천시의회는 분권정신 담긴 자치경찰제 조례를 제정하라.

 

- 의회 추천 과정을 투명하고 민주적으로 진행하라.
- 자치경찰조례에 주민참여 방안 마련하라.

 

1. 인천시의회에서 자치경찰제 조례를 곧 심의할 예정이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인천지부(인천민변)와 인천평화복지연대(평복연대)는 인천시의회와 인천시에 분권정신이 제대로 담긴 자치경찰제 조례 제정을 촉구하는 의견서를 지난 11일 전달했다. 

 

2. 인천시의회 행정안전위원회는 16일 「인천광역시 자치경찰사무와 자치경찰위원회 조직 및 운영 등에 관한 조례안」(이하 자치경찰 조례)에 대한 심의를 앞두고 있다. 자치경찰조례는 상임위원회 심의 후 23일 본회의를 거쳐 4월 공포 되면 본격적으로 자치경찰제가 시작된다. 우리는 인천 자치경찰제 시작을 환영한다. 하지만 지방분권과 지방자치 이념을 구현하고 주민 밀착형 치안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도입 취지에 맞게 운영 될 수 있을지는 우려스럽다.

 

3. 이에 민변인천지부와 평복연대는 인천시와 인천시의회에 분권정신 실현을 위한 자치경찰제 조례에 대한 4가지 의견을 전달했다.

 

첫째, 지방자치단체의 권한을 축소하는 ‘협의 절차’를 ‘의견을 들을 수 있다’로 수정하라.
경찰청에서 작성한 표준 조례안 중 자치사무 조정 조항은 "시도지사가 자치사무를 결정할 때는 경찰청장의 의견을 들을 수 있다"고 규정했지만, 인천시는 "인천시장이 인천경찰청장과 협의 절차를 거친다"라고 명시했다. 인천시는 행정안전부 우수사례라고 말하고 있지만, 이는 자치권 침해소지가 있다. 자치경찰의 민주적인 운영과 효율적인 임무수행을 위해서는 자치 경찰 사무에 관하여 지방자치단체의 ‘감독과 관리’ 권한이 중요하다. 인천시가 발의한 조례안은 경찰청장과 ‘협의 절차’를 거치도록 돼 있어 지방자치단체의 권한이 축소될 수 있다. 이에 법의 취지에 따라 지방자치단체가 권한을 갖고 의견 청취 절차를 운영할 수 있도록 ‘의견을 들을 수 있다’라고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둘째, 시의회는 경찰자치위원 추천과정에 대하여 투명하고 민주적인 절차를 제도화 하라.
 「국가경찰과 자치경찰의 조직 및 운영에 관한 법률」(이하 법률)에는 위원의 추천권자 및 자격요건만을 다루고 있으며, 그 밖에 내용은 조례로 정하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시의회에 상정된 자치경찰 조례(안)에는 위원 추천과정에 대한 내용은 없다. 인천시의회와 위원추천위원회는 경찰위원회 위원 7명 중 각각 2명씩 위원을 추천하도록 돼 있다. 위원추천위원회는 별도의 운영절차가 제도화 돼 있지만, 시의회에서 추천과정은 별도의 운영절차가 없다. 이에 의장 또는 관련 의원들의 임의대로 추천될 수도 있다. 시의회가 충분히 검증된 위원을 선출하기 위해서는 투명하고 민주적인 절차를 제도화해야 한다.

 

셋째, 자치경찰위원회 위원장에 대한 인사검증을 추진하라.
인천시 자치경찰위원회 위원장은 인천시 자치경찰위원회를 대표하는 인물이다. 위원장의 능력, 철학과 도덕성은 인천 자치경찰제 운영에 막대한 영향을 줄 수 밖에 없다. 따라서 위원장에 대한 공개적인 검증 절차가 필요하다.

 

넷째, 시민참여제도로 자치경찰위원회 옴브즈만을 도입하라.
자치경찰제는 시민참여가 제도 안착의 핵심적인 요소이다. 이를 위해서 시민 요구를 제대로 파악하기 위한 시민 의견 수렴방안 마련과 자치경찰제도 운영에 대한 시민들의 감시와 참여를 보장할 수 있도록 시민옴브즈만과 감찰관을 제도화해야 한다.

 

4. 우리는 분권과 촛불 정신이 잘 담긴 ‘인천형 자치경찰제’가 실현되도록 하는 자치경찰 조례가 제정되길 바란다. 8대 인천시의회가 촛불의 과제를 부여받고 출범을 한 만큼 촛불 정신의 초심을 잃지 않기 바란다. 민변인천지부와 인천평화복지연대는 인천자치경찰제가 17개시도 중 분권자치의 모범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 갈 것이다.  

 

2021. 3. 15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인천지부
인천평화복지연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0 인천항만공사 사장 또 해피아 낙하산, 이제 그만할 때 안됐나? file 관리자 2023.03.12 34
189 [공동]더 이상 못 버틴다! 의료인력 확충ㆍ공공의료 확대! 관리자 2021.08.31 9
188 [공동]윤환 의원은 시민들의 비판에 재갈 물리기를 중단하라! 관리자 2021.06.21 131
187 항공산업 국가경쟁력 향상을 위해 인천·경남 상생 모색할 때 관리자 2021.06.08 83
186 [공동]국익에 반하는 제11차 방위비 분담협정 국회비준 거부하라! 관리자 2021.05.06 14
185 인천자치경찰위원장 결국 퇴직 공무원 자리로 전락 관리자 2021.05.03 101
184 [공동]인천시는 예산감시단 활성화를 위한 별도 조례를 제정하라. 관리자 2021.04.29 76
183 인천시는 버스전용차로 위반 의견진술 심의위원회 구성하라! 관리자 2021.04.28 72
182 [공동]국가경찰위원회 인천자치경찰위원회 위원 재추천은 사필귀정 국가자치경찰위원회는 시민눈높이에 맞는 위원 추천해야 관리자 2021.04.12 32
181 [공동]박남춘 인천시장은 신두호 자치경찰위원 후보 임명을 거부하라. 관리자 2021.04.06 189
180 분권정신 후퇴한 인천자치경찰제조례 시의회 통과 유감스럽다. file 관리자 2021.03.23 99
179 인천시의회는 분권정신 담긴 자치경찰제 조례를 제정하라 관리자 2021.03.17 45
178 [공동]계양 신도시·검암역세권 사업 땅 투기 발본색원하라! file 관리자 2021.03.15 130
» [공동]인천시의회는 분권정신 담긴 자치경찰제 조례를 제정하라. file 관리자 2021.03.15 88
176 [공동]땅 투기 조사 범위 대폭 확대해 철저히 규명하고 엄단하라. file 관리자 2021.03.09 99
175 [공동]의협의 시민 생명 볼모로 한 '특권지키기' 규탄한다 관리자 2021.03.03 9
174 [공동]영종하늘도시 이래 위락시설 부적합 결정 환영한다. file 관리자 2021.02.23 77
173 [공동]‘감염병 전문병원 인천 유치를 위한 긴급행동’ 출범 기자회견 file 관리자 2021.02.09 16
172 [공동]코로나19 중증환자 치료의 중심인 가천대 길병원은 사회적 책무와 소임을 다하기 위해 직원과 동행해야 합니다. 관리자 2021.02.03 12
171 항공안전과 대한민국 항공산업 경쟁력 강화에 역행하는 하영제 법안 폐기하라! file 관리자 2021.01.28 96
인천광역시 남동구 용천로 208 (26-3번지) 711호
전화 : 032-423-9708    팩스 : 032-714-3968
COPYRIGHT ⓒ 인천평화복지연대 ALL RIGHT RESERVED.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