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보도자료

  • home
  • 보도자료

한전의 특고압선 더 이상 아이들을 병들게 하지 마라

 

1. 주민들의 우려가 현실로 드러나고 있다.

 한전의 특고압선이 지나가고 있는 삼산동 구간은 학교와 주거 밀집 지역으로 시는 시민의 안전과 건강권을 지켰어야 했음에도 수수방관하다 결국 이곳에 거주하는 주민들에게 고통만을 안겨 주고 있다. 지난 12월10~13일  삼산동특고압민관공동조사단에서 국립환경과학원에 의뢰하여 특고압선이 지나가고 있는 주변 지역의 전자파를 측정하였더니 실내에서 최고15.7mG가 측정되었다. 측정 시기가 겨울임을 감안하면 전력량이 많은 여름에는 40mG를 육박한다. 특고압선이 지나가는 이곳에서 10년을 거주한 16세 학생이 악성 림프종으로 학업을 중단하고 치료에 전념하고 있다. 이 병의 발병원인에는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그 중 전자파도 관련 있다는 것이 전문가의 의견이다. 그동안 주민들은 전자파가 주민들의 건강을 해칠 것을 우려하여 안전대책마련을 요구하며 1년을 넘도록 싸우고 있지만 학생의 투병소식에 우려가 현실로 드러나 참담한 심정을 이루 말할 수가 없다. 저출산으로 출산장려 정책도 펼치면서 정작 현재 살아가고 있는 아이들의 건강를 보장 할 수 없다면 누가 인천시에서 아이를 낳고 키우고 싶겠는가?

 

2. 삼산동특고압은 실시설계승인을 해준 인천시의 책임이다 책임지고 특고압을 해결하라.

한전은 특고압선이 초등학교와 주거 밀집지역에 가까이 설치되어 주민들의 건강을 심각하게 위협하고 있다는 것을 알고도 15년 동안 침묵했다. 그로 인한 피해는 지금 주민들에게서 나타나고 있다. 상황이 이런데도 삼산동 특고압 해결을 위한 민관협의체 구성이 지지부진하고 있다. 이유는 인천시가 적극 나서지 않기 때문이다. 영종청라 지역문제는 인천시가 적극 나서면서 부평구 삼산동특고압문제는 왜 적극 나서지 않고 차별하는가? 현 삼산동특고압문제는 애초 실시설계승인을 해준 인천시의 책임 아닌가?

 

3. 박남춘시장님 대책위가 요구한 면담에 응답하라

삼산동특고압대책위는 지속적으로 시장면담을 요구했지만 아직까지 답을 주지 않고 있다.
삼산동주민들이 한전의 특고압선으로부터 심각한 피해를 입고 있는 것이 확인되었지만 현장 방문은커녕 만나주지도 않고 있다. 시민이 시장이라며 대대적으로 홍보할 땐 언제고 고통 받고 있는 삼산동 인천시민들의 목소리는 들리지 않는가? 책임을 회피하는 것인지, 주민의 고통을 외면하는 것인지 인천시장님의 진정성 있는 모습을 보여주길 바란다.

 

2019년 4 월 25일
삼산동 특고압 설치 반대 대책위원회

 

 

○ 문의 : 이은옥 대책위원회 대표 010-6284-197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99 취재보도요청>동구수소연료전지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기자회견 관리자 2019.06.09 131
498 서구]불이 나야 재난이고 홍수 나야 재난인가? 적수물도 까만물도 그냥 마시라는 상수도 사업본부는 물러가라!! 관리자 2019.06.04 153
497 인천시는 공공보건의료 전담과를 신설하고, 커뮤니티케어 추진이 가능한 조직개편안을 마련하라 관리자 2019.05.29 144
496 인천민주화운동사 편찬 충분한 검증이 필요하다 file 관리자 2019.05.28 132
495 취재요청] 인천시 지역책임의료기관 공공성 강화를 위한 토론회 file 관리자 2019.05.24 214
494 인천시민 분노한다! 행안부는 지방소비세 합리적 배분방식 마련하라! file 관리자 2019.05.22 9
493 공직 내 성범죄 엄중히 다뤄져야. 관리자 2019.05.21 166
492 자영업, 골목상권 살리기 외면하는 일부 군수, 구청장들은 각성하라! 관리자 2019.05.15 34
491 남동] 남동구의원, 도덕적 해이 심각, 구민기만 중단하고 책임있는 태도 보여라. 관리자 2019.05.13 42
490 인천경제청은 경제자유구역법과 토지공급계약을 위반한 NSIC에 대해 개발사업시행자 지정을 즉각 취소시켜라! file 관리자 2019.05.09 184
489 이중근 부영 회장 ‘황제보석’ 취소하고 재수감하라. 관리자 2019.05.08 278
488 인천경제청과 인천시는 송도워터프런트 하도급공사 인천지역업체 참여 대책 마련하라. file 관리자 2019.05.01 115
» 한전의 특고압선 더 이상 아이들을 병들게 하지 마라 file 관리자 2019.04.25 140
486 인천시 교육감 집무실에 이상한 비상구? 관리자 2019.04.25 146
485 황교안 당대표의 세월호 추모제 참여는 후안무치 행태 관리자 2019.04.16 124
484 보도자료] '지방소비세 인상에 따른 인천시재정의 실익' 토론회 진행 file 관리자 2019.04.15 213
483 세월호참사 5주기 추모 인천시민들이 함께 한다. 관리자 2019.04.04 23
482 인천시의회는 사전 절차를 무시한 용역예산 3억원 전액 삭감하라. 관리자 2019.03.28 257
481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백지화 촉구 공동기자회견 file 관리자 2019.03.26 44
480 남동] 오용환 의원은 구민앞에 갑질 즉각 사과하라! 관리자 2019.03.26 74
인천광역시 남동구 용천로 208 (26-3번지) 711호
전화 : 032-423-9708    팩스 : 032-714-3968
COPYRIGHT ⓒ 인천평화복지연대 ALL RIGHT RESERVED.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