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보도자료

  • home
  • 보도자료

한강하구 중립수역을 평화의 바다로 열어갈 시민행동을 시작합니다.

 

 

2020년은 6.25전쟁 발발 70주년입니다. 6.25전쟁은 수많은 희생과 상처를 남긴 채 3년 만에 멈췄습니다. 전쟁은 멈췄지만 평화는 오지 않았습니다. 오늘도 새들은 자유롭게 오가고 강물은 고고히 흐르고 있습니다. 그러나 2중 3중 철책뿐 아니라 보이지 않는 선까지 평화를 가로막고 있습니다. 비무장지대에는 지뢰가 넘쳐나고 중립수역에서는 돛단배 한 척 용납되지 않고 있습니다. 비무장지대에는 살상 무기가 없어야 하고 중립수역은 민간인의 통행이 가능해야 합니다.  

 

한강하구는 중립수역으로 평화의 바다입니다. 오늘 우리는 한강하구가 중립수역으로 평화의 바다임을 선언하는 시민행동의 첫걸음으로 이 자리에 섰습니다. 1953년 7월 27일 정전협정에서는 한강하구가 무장하지 않은 민간선박의 항행이 가능한 중립수역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그러나 한강하구 중립수역은 70년 넘게 닫힌 곳이 되어버렸습니다. 이에 우리는 7월 27일 정전협정일을 맞이하여 한강하구 중립수역을 여는 평화의 배를 띄우려 합니다.

 

강화와 교동, 김포와 파주, 개성과 개풍, 연안과 배천을 품고 있는 한강하구는 한민족 역사문화의 중심이었습니다. 한강, 임진강, 예성강이 황해를 만나며 한반도는 세계로 나아갔습니다. 한강하구는 세계와 소통하는 창구였으며 평화의 바다였습니다. 모두가 가족으로 자유롭게 오갈 수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습니다. 분단으로 한강하구의 역사문화는 쇠퇴하고 냉전의 바다가 되었습니다. 지금이라도 평화의 바다를 다시 열어야 합니다. 2005년부터 인천지역 시민사회에서는 지속적으로 한강하구가 중립수역임을 알리는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였습니다. 이번 한강하구 평화의 배 띄우기 행사를 계기로 한강하구 평화의 배를 상설하기 위한 논의를 시작합니다. 한강하구 평화의 배가 한반도 평화정착의 마중물이 되기를 기대합니다.

 

먹구름은 바람을 이길 수 없습니다. 대북전단살포, 전화연락선단절, 개성남북연락사무소 폭파까지. 남북관계에 또 다시 구름이 몰려들고 있지만 평화를 염원하는 시민들의 바람은 얼마든지 먹구름을 밀어낼 수 있습니다. 평화는 누가 가져다주는 것이 아니라 직접 행동으로 만들어야 이룰 수 있고 또 지킬 수 있습니다. 서로를 이해하고 다양성을 존중하며 소통하는 자세가 중요합니다. 한강하구 평화의 배는 더디더라도 모두가 함께 띄우려 합니다. 바람개비를 돌리는 작은 바람들이 모여 철책을 뽑는 태풍이 될 겁니다.

 

평화의 배는 한반도평화정착을 염원하는 시민들이 함께 띄울 겁니다. 올해는 지역주민과의 간담회, 중립수역을 평화의 바다로 만들어가기 위한 국회토론회, 전국의 평화활동가가 함께 하는 컨퍼런스 등 더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한강하구 중립수역을 알려나갈 예정입니다. 우리는 옛부터 황해와 한반도 역사문화의 중심이었던 한강하구에서 남북한은 물론 중국, 러시아, 일본과 오키나와, 대만, 베트남 등 환황해 동북아시아 평화의 의미를 가슴에 새길 것입니다. 300만 인천시민 나아가 모든 한반도인, 전세계사람 모두의 평화를 염원합니다. 우리는 한강하구 중립수역에서 평화의 바다로 나아갈 것입니다. 모두 함께 하면 꿈은 이루어집니다. 

 

2020년 6월 17일

2020한강하구평화의배띄우기조직위원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21 [애도성명] 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명복을 빕니다. 관리자 2020.07.10 44
620 [공동]내항 재개발도 선박 해양안전도 발목 잡는 인천항만공사 관리자 2020.07.10 2
619 [공동]반환된 부평미군기지 정화비용만 800억원,  오염원인자인 주한미군이 책임져야 한다. 관리자 2020.07.07 2
618 인천시는 송도 외국인 임대 아파트 일반분양 전환 특별감사를 실시하라. file 관리자 2020.07.06 73
617 [공동]인천항만공사는 공기업의 본분을 망각한 꼼수 임대를 즉각 중단하라! 관리자 2020.07.02 6
616 박남춘시장은 송도를 분양가상한제 적용지역으로 지정토록 건의하라! file 관리자 2020.06.29 93
615 [공동] ‘인천시교육청노동인권교육 활성화 조례안’ 원안 통과 촉구 관리자 2020.06.25 3
614 [공동] 국민생명 위협하는 대북전단 · 쌀 보내기 즉각 중단하라! file 관리자 2020.06.19 72
» [공동]한강하구 중립수역을 평화의 바다로 열어갈 시민행동을 시작합니다. 관리자 2020.06.18 8
612 [공동]해양수산부는 제4차 전국항만기본계획에 인천내항 제2부두 항만구역폐지를 포함해야 한다. file 관리자 2020.06.16 7
611 [공동][6.15선언 20주년 성명] 이제 말 뿐인 선언이 아닌 이행에 나서라! file 관리자 2020.06.14 75
610 [공동]인천시의 내항 1,8부두 개방 예산 편성을 환영한다! 관리자 2020.06.05 342
609 인천시 군구의장협의회 혈세 사용 내용 공개하라! 관리자 2020.06.02 61
608 [공동]바다를 잃어버린 인천! 이제는 바다를 열어야 한다!  관리자 2020.06.01 6
607 인천시장은 코로나19 사회경제민관협력회의를 구성하라. file 관리자 2020.06.01 112
606 끝나지 않은 광주민주화운동, 5월 광주는 아직도 싸우고 있다.  관리자 2020.05.18 55
605 감사원은 인천경제청에 대해 철저히 감사하라! file 관리자 2020.05.14 103
604 [공동] 박근혜_시대의_적폐법안_어선안전조업법_개정하라 관리자 2020.05.04 91
603 인천시의회와 10개 군구의회는 코로나19 고통분담 위한 예산편성에 솔선수범하라. 관리자 2020.04.30 84
602 [공동]코로나19 사회경제 위기 대응 시민사회대책위원회 발족 선언 관리자 2020.04.29 15
인천광역시 남동구 용천로 208 (26-3번지) 711호
전화 : 032-423-9708    팩스 : 032-714-3968
COPYRIGHT ⓒ 인천평화복지연대 ALL RIGHT RESERVED.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