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보도자료

  • home
  • 보도자료
보 도 자 료
발 신 : 인천평화복지연대
수 신 : 각 언론사
일 시 : 2023.7.24
제 목 : 지역건설업체참여 조례는 70%권장, 인스파이어에 1% 될 때까지
‘인천시 뭐 했나?’
연락처 : 이광호 사무처장 / 010-8826-6188

 

지역건설업체 참여 조례는 70% 권장, 인스파이어 1% 될 때까지 인천시 뭐 했나?

- 인스파이어와 한화건설 지역건설업체 참여 대책 구체적 계획 밝혀라.

- 인천시는 지역건설업체 참여 높이기 위한 상설 대책기구 마련할 것

 

1. 영종도에 추진 중이 인스파이어 엔터테인먼트 복합리조트 건설 공사에 인천지역 건설업체 하도급 참여율이 1%대에 그친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시와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인스파이어 운영 활성화에만 열을 올릴 것이 아니라 지역 건설업체 참여를 철저히 관리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 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다.

 

2. 최근 한 언론은 ‘인스파이어 공사 관련 지역건설업체 참여 현황’에 대해 지난달 기준 인천 업체 참여율이 공사비 기준 1.34%라고 밝혔다. 이 보도에 따르면 인스파이어 1단계 사업은 ㈜한화건설이 시공을 맡은 공사로 원도급 1조2천137억원 중 180여 곳에 약 8천 865억원이 하도급 되었다. 이중 인천지역의 참여는 7곳 약 163억 원에 불과하다. 인천시는 지역건설 산업의 활성화를 촉진하고 지역경제 발전을 위해 2011년 ‘인천시 지역 건설산업 활성화 촉진 및 하도급업체 보호에 관한 조례’를 제정했다. 인천시장은 이 조례 제8조 ‘지역업자의 공동수급체 등 참여 권장’을 근거로 지역업자의 공동도급 비율과 하도급 비율이 극대화되도록 권장할 수 있다. 또 이 조례는 발주자에게 지역업체 하도급 비율 70% 이상 권장하고 있다. 하지만 인스파이어 공사의 경우 전체 하도급 대비 인천지역 하도급은 1.83%에 불과하다. 인스파이어 공사에 지역건설업체 참여가 바닥에 이를 때까지 인천시와 인천경제청이 손 놓고 있었다는 비판을 면할 수 없다.

 

3. 인천시상수도 사업본부와 인천도시공사는 각각 5월과 7월에 인천시 지역 건설산업 활성화를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인천경제청도 7월 11-1공구 2단계 기반시설 공사 관련 하도급에 지역업체 참여를 70% 이상이 되도록 권장하고 있다. 인천시 산하 공공기관들이 지역 건설업체 참여를 높이기에 나선 것은 박수를 보낼 만한 일이다. 하지만 인천지역 건설산업의 80%가 민간분야임을 볼 때 민간 건설산업에 지역업체 참여율을 높이기 위한 인천시의 적극적인 대책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 인천시 내에 ‘건설산업 지역건설사 참여율 제고 상설 대책반’ 운영을 제안한다.

 

4. 언론에 보도된 바에 따르면 (주)인스파이어인티그레이티드리조트(인스파이어)와 시공사인 ㈜한화건설은 하도급에 지역 업체들이 최소 10% 참여를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위해 인천시와 (주)인스파이어인티그레이티드리조트는 2017년 ‘복합리조트 개발사업 협력 약정’을 하고 인천지역 건설분야 및 관련업체의 적극적인 활용을 약속을 한 바 있다. 인스파이어와 (주)한화건설은 인천지역 사회와 신의를 깬 것을 넘어 인천지역사회를 찬밥 취급도 안 한 것이다. 인스파이어와 (주)한화건설은 지역건설업체 참여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원론적 답변이 아니라 구체적인 계획을 밝혀야 할 것이다. 만약 지역건설업체의 참여를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는다면 인천평복은 인스파이어와 한화건설에 대해 지역사회 퇴출운동에 나설 것을 경고하는 바이다.

 

2023. 7. 24

인천평화복지연대

 

원문보기 --> https://ipwn.tistory.com/112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47 인천시의회는 정무부시장 인사검증을 철저히 하라! 관리자 2023.11.21 9
946 연평도와 인천을 전쟁터로 만들려는 신원식 국방장관 사퇴하라! 관리자 2023.10.24 16
945 인천시는 2023년 세금수입 부족 실태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시민협조에 기반한 대책을 추진하라! file 관리자 2023.10.16 18
944 인천시는 월미도 주민 희생을 인천상륙작전 기념사업에 이용하려하나? file 관리자 2023.09.13 528
943 [공동] 인천경제청과 차병원의 글로벌 특화병원 추진을 반대한다! 관리자 2023.09.13 33
942 [보도자료]인천평복, 국힘 하태경 의원·정승연 전 위원장 명예훼손으로 고소 관리자 2023.08.02 72
» 지역건설업체 참여 조례는 70% 권장, 인스파이어 1% 될 때까지 인천시 뭐 했나? 관리자 2023.07.24 35
940 인천평복 후원 시민콘서트 ‘2023 활짝 평화’ 개최 file 관리자 2023.07.10 35
939 [보도자료] 인천지역 구의회, 의장업무추진비 영수증 비공개 담합? 관리자 2023.07.09 35
938 [보도자료] 유정복 시장 취임 1년 복지정책 평가 file 관리자 2023.07.06 35
937 [보도자료] 시민단체 폄하·왜곡 ‘국민의힘 시민단체 선진화 특별위원회’ 해체하라! 관리자 2023.07.05 71
936 공동성명> 신성영 시의원은 윤리특위 위원을 사퇴하라 관리자 2023.07.03 31
935 인천시는 부영에게 더 이상의 특혜 행정 중단하라 file 관리자 2023.06.13 46
934 [공동] 인천시 10개 군구 탄소중립·녹색성장 기본계획 조속히 수립하라. 관리자 2023.06.05 27
933 [보도] 영종국제도시 24시간 Moon여는 의료기관 선정 불공정 의혹 철저한 진실 규명 필요 관리자 2023.05.18 29
932 연수구 주민 대의하는 연수구의회 무시, 이재호 연수구청장을 규탄한다. 관리자 2023.05.09 56
931 인천 중구의회 의원들 졸속·관광성 해외비교시찰 출국 관리자 2023.03.27 88
930 인천시는 인천시사회서비스원과 인천여성가족재단의 졸속적인 연구조직의 통합을 당장 중단하고 전면 재검토하라!   관리자 2023.03.21 66
929 황해평화포럼 전쟁기념포럼으로 전락하나? 관리자 2023.03.14 53
928 취재요청> 일본 사죄 배상 없는 강제동원 굴욕해법 규탄 및 굴종외교 참사 한일 정상회담 반대 기자회견 관리자 2023.03.14 21
인천광역시 남동구 용천로 208 (26-3번지) 711호
전화 : 032-423-9708    팩스 : 032-714-3968
COPYRIGHT ⓒ 인천평화복지연대 ALL RIGHT RESERVED.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